타임리스의 먹거리와 볼거리 여행

북창동 신촌서서갈비와 족발맛집 그리고 오늘통닭(구 삼성통닭)의 후라이드

작성일 작성자 타임리스


                                           



 북창동 신촌서서갈비 / 남대문 중앙(왕)족발 / 오늘통닭 본점의 순살치킨


                              모처럼 서울에 거주하는 후배를 만나서 맛본 식당과 치킨점을

                              소개합니다^^

                              1차로 달려간 곳은 북창동 신촌서서갈비에서 소주와 함께 서서 소갈비살을

                              맛보고 다시 2차로 남대문시장에서 오래동안 영업을 해 온 중앙(왕)족발집에서

                              족발 맛을 보고 왔습니다..  후배와의 만남 후 선약이 있었던 딸을 기다리기 위해

                              강북 번동에 있는 오늘통닭 수유동 본점을 찾았습니다..

                              

[ 북창동 서서갈비 ]

[ 북창동 신촌서서갈비, 소갈비살, 냉면, 냉이 된장찌개 ]



▲ 북창동 서서갈비 출입구

- 입구는 좀 좁은편이네요^^


◆ 서서갈비 1인분에 16,000원



기본 상차림으로 야채쌈, 김치 그리고 특제소스가 나옵니다.


갈비를 살짝 찍어서 먹는 특제소스


고기맛을 좌우하는 숯불

- 숯불이 아주 좋아보입니다^^



▲ 서서갈비 2대를 올리고...

- 주말이라 그런지 식당이 조금 한가한것 같았어요^^

- 서빙하시는 직원분이 고기를 펼쳐주네요~


▲ 서서갈비는 서서 먹는줄 알았는데

서서히 익고 있네요 ㅎㅎ

- 앉아서 드시면 됩니다^^


▲ 잘 익고 있는 소갈비살


▲ 거의 다 익어가는 소갈비살


▲ 잘익은 갈비살 한점을 올려서 ... 소주와 함께 위하여~~

- 적당히 기름이 좔 흐르면서 잘 익은것 같네요^^



          

                시식평....

              사전 정보없이 골목에서 우연히 만난 북창동 서서갈비집이였는데

              고기육질도 부드럽고 적당히 양념에 숙성된 양념갈비맛을 즐기고 왔습니다^^

              양념고기 맛있게 먹는 방법 중 한가지가 안태우고 먹는거겠죠~

              노릇 노릇하게 잘 구워서 먹으니까 금새 소주가 사라지더군요^^


==============================================================================================================================


[ 남대문시장의 중앙(왕)족발 ]


이미 맛있게 먹고 떠난 족발집 옆테이블^^

- 1층 홀에 자리가 없어 2층 다락방으로 올라갔습니다.

( 2층이라 그런지 조금 어두웠는데 술한잔하기엔 오히려 좋은 분위기 )



족발 기본상차림


족발집에서 만난 시래기된장국이 눈에 띄네유~~

- 어느 족발집을 가도 빠지지 않는 새우젓갈

( 서울의 새우젓갈은 양념이 가미되어서 그런지 조금 붉은 빛깔이 납니다 )


시원해 보이는 된장시래기국



푸짐하게 한접시 나온 족발(앞다리살) 소(小)자

- 방금 서서갈비를 먹고 와서 작은것 하나를 주문했지요



야들야들한 앞다리살^^

- 콜라겐이 풍부한 족발껍질이 맛나 보입니다ㅎㅎ



족발과 곁들여 먹을수 있는 시원한 무우김치



족발한점에 소주 한잔이라~~

- 도대체 이슬이 몇병을 마셔야 족발이 사라질지...ㅎㅎ


                         시식평...

                            남대문시장에서 오랜 내공을 키워온 족발전문점이라 그런지

                            오돌 오돌한 앞다리살이 족발다운 맛을 선사했습니다^^

                            남대문시장 갈 일이 생기면 한번 더 가보고픈 족발집이네요~

=======================================================================================

 

[ 오늘통닭(옛 삼성통닭) 수유동본점 ]



▲ 1977년 7월부터 영업을 시작했다고 하는 구 " 삼성통닭"의 전통을 이어

                                 현재는 오늘통닭 수유동 본점으로 영업중에 있으며 서울 3대 치킨 중 하나인

                                 오늘통닭은 가맹점이 30여개가 넘는다고 합니다.





▲ 닭만 먹을 수 없을것 같아 친구를 한병 부릅니다^^

- 늘 " 처음처럼 " 한병도 주문하고....


▲ 통닭집에서 자주 만나는 심심풀이 펑과자



순살후라이드 - 16,000원

- 소주 3,500원( 500원이 적은 착한 가격 ㅎㅎ )


우와~~ 순살 후라이드 등장^^



개인적으로 타임리스는 맥주보다 소주를 좋아하는데

감자칩까지 곁들여 나와서 맥주 안주로도 훌륭한 순살후라이드^^



양배추사라다


여유가 있어 "처음처럼" 한잔도 찍어봅니다^^



바싹하면서 속은 부드러운 순살 후라이드의 맛 ^^

( 순살의 특징은 뼈가 없어 마음대로 먹을수 있다는 점 ㅎㅎ)


적당히 입혀져 있는 순살 튀김옷



순살 후라이드에 잘 어울리는 화이트소소와 양념소스 두가지가 나오네요^^



▲ 처음처럼 한잔 마시고 순살후라이드 한점을 화이트소스에 살짝 찍어서 ~~



다음 한잔은 양념소스에 찍은 순살후라이드로 ㅎㅎ



시중에 판매되는 일반 포테이토칩보다 조금 두꺼운 오늘통닭집의 포테이토칩



▲ 감자껍질까지 같이 튀겨낸 먹음직스러운 감자칩

( 맥주안주에도 딱 좋을 식감이...전해집니다^^)



순살후라이드 속살의 모습



구 삼성통닭의 개업년도인 " Since1977 "이라는

로고가 찍힌 티를 입고 근무하는 직원들..



야들 야들한 속살에서 육즙이 느껴집니다^^


혼자서 도저히 다 먹을수 없어서

포장을 해달라고 직원에게 부탁을 하고....


                                시식평...

                                   약 40년 가까이 영업해 온 오늘통닭의 본점답게

                                   닭을 깨끗하게 튀겨낸 모습에서 눈으로 먼저 식욕을

                                   자극했습니다. 

                                   바싹하면서 속은 부드러운 순살후라이드의 맛을

                                   제대로 보고 왔습니다^^ 손님들이 아주 찾을것 같은

                                   오늘통닭의 본점이였습니다 ~~

                                   

========================================================================================================================


[ 경주 양남면 나아리 중국집 양남성의 짬뽕국물 ]


[ 양남성의 짬뽕국물, 자장면, 해물짬뽕, 간자장, 탕수육, 팔보채, 양장피 전문 ]




전날 과음한 애주가나 간단하게 소주한잔 하기에 딱 좋은 짬뽕국물 ( 1만원 )

- 짬뽕에 야채와 해물을 많이 넣고 안주용으로 만든 짬뽕국물

( 예전의 중국집에선 생계란 노란자를 풀어주던 기억도...^^ )


▲ 짬뽕국물 - 1만원


 앞접시에 담아서 국물과 함께 속풀이 돌입 ~~ 캬~~


                               시식평...

                                   전날 숙취로 인한 해장이나 국물이 먹고 싶을때 가장 많이 찾는 음식이

                                   중국집의 짬뽕 아닐까요 !

                                   지난번 바다낚시 가기전에 만난 양남성의 짬뽕국물의 맛이 기억에 납니다.

                                   칼칼하면서 얼큰한 짬뽕국물 ~ 맛있게 먹고 바다로 달려갑니다..

                                   아쉽게 그날 바람이 많이 불어서 조과는 도다리 새끼 몇마리로 마음을

                                   달래야 했습니다^^


                                       회사 출퇴근시 통근버스 속에서 만나는 길가의 벚꽃들이

                                          4월의 아름다운 봄을 핑크빛으로 물들이고 있습니다^^

                                          존경하는 블친님들

                                          꽃향기 그윽한 4월의 둘째주에도 웃음이 넘치는

                                          행복한 봄의 세계를 즐기는 아름다운 시간되시길 기원합니다^^


                                                                                타임리스 드림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