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주 옹심이 메밀칼국수, 옹심이칼국수, 메밀전, 경주 내남면 옹심이, 만두메밀칼국수, 들깨메밀칼국수 ]

 

                                             ◆ 휴무일 : 매월 둘째주, 넷째주 월요일 휴무

                                             ◆ 예약 연락처 : 054- 742- 4562 ( 010-4559-4563)

 

 

 

                    

 고향의 맛을 전하는 " 경주 옹심이 메밀칼국수 전문점 "  

                                      

                                       경주에도 옹심이메밀칼국수 경주점이 생겼네요^^

                                       강원도 향토음식 옹심이칼국수는 강원도지방의 전통음식인데

                                       과연 그 맛이 궁금하여 한번 방문을 했습니다.

                                       이곳 사장님은 양산시 서창에서 옹심이칼국수를 7년간 영업하시다가

                                       경주 내남면 용장리에 오픈한지는 일년이 조금 넘었다고 하네요^^

                                       식당 홀이 크서 동시에 80여명은 수용이 가능할 것 같습니다.

                                       여러메뉴가 있지만 오늘은 옹심이메밀칼국수와 메밀전을 소개합니다~

 

▲ 주차도 동시에 20여대는 충분할 것 같습니다^^

 

▲ 옹심이메밀칼국수 출입구 모습

 

                  메밀에는 아미노산, 비타민, 루틴, 트레오닌 등 여러가지 영양소가 풍부하게 들어 있으며

                     들깨는 동맥경화예방, 피부미용에 좋으며, 치매예방, 산후회복, 변비치료에

                     효능이 좋다고 합니다.

 

 

 

▲ 옹심이메밀칼국수 차림표

 

옹심이 메밀칼국수 나오기전에

메밀전 맛이 궁금하여 하나를 주문했죠^^

 

▲ 메밀전에는 배추와 호박 그리고 고추가 들어간 메밀반죽으로 전을 만들어 나오네요^^

 

 

▲ 옹심이메밀칼국수의 기본 상차림

- 겉절이김치와 깍두기 그리고 땡초 채썰은것과 양념다대기

( 옹심이메밀칼국수 양산점의 상차림과 똑같은것 같네요 )

 

▲ 하얀빛깔의 배추와 노란호박이 메밀전속에 분포되어 있네요..

 

 

▲ 배추 호박이 포함된 메밀전 한점을 들어서 ~~

 

▲ 메밀전의 쫀득한 식감과 부드러운 호박 그리고

배추 특유의 질감이 동시에 느껴지네요^^


 

▲ 메밀전이 얇아서 그런지 몇점 맛을 보지 않았는데

게눈 감추듯 없어졌네유 ㅎㅎ


 

▲ 오늘의 주인공 " 옹심이메밀칼국수 " 모습


 

▲ 얼핏 보이는 옹심이는 다섯개...

 

 

▲ 메밀면의 맛은 어떨까 ?

- 일반 칼국수면보다 조금 부드럽고 점성이 약한 듯 ~~

 

 

▲ 옹심이도 하나 맛을 봅니다^^

- 쫀뜩한 이 맛에 옹심이 칼국수를 먹는데 ...

 

옹심이가 정말 5개 뿐인지 확인 결과 딱 5개 ㅎㅎ

- 감자를 갈아서 전분을 받아 반죽하여 만드는 수공때문인지

조금 야속해 보이는 옹심이 숫자 ^^


 

 

 

▲ 메밀면과 육수가 이질감이 든다고 할까요 ~

- 예전에 정동진에서 맛 본 옹심이칼국수는 전체적으로

감자전분이 육수에 퍼져서 끈적 끈적한 느낌을 받았는데...

 

 

 

▲ 옹심이는 예상대로 쫀득한 맛을 느끼게 해 주는것 같네요^^

 

 

▲ 식사 후 식당 밖을 나오는데 출입구 근처에 있는 강아지 한마리가 반기네요^^


 

▲ 다음에는 옹심이 갯수를 추가하면 어떠냐고 주인께 전해라 ~  복실아  ~~알간^^

 

                       시식평...

                          옹심이메밀칼국수는 메밀면에 육수의 맛이 서며들지 못한 느낌은 남았지만

                          옹심이는 제대로 쫄깃한 식감을 보여 주었습니다^^ 옹심이 단가와 수공때문인지

                          옹심이 갯수가 몇개라도 추가되었으면 하는 옹사모의 개인적인 생각도 해봅니다^^

                          메밀전은 칼국수 먹기전에 맛을 본 탓인지 맛도 제대로 느껴보기 전에 한장이 

                               사라지고 말았네요. 메밀전 맛이 괜찮았던것 같습니다^^ 

                               다음에 기회되면 만두메밀칼국수나 메밀막국수를 한번 만나보러 가리라 생각하며

                          식당을 나왔습니다 ~~


                             어제 밤부터 동해남부지방에도 비가 많이 내리는것 같습니다^^

                                경주는 지난 주말과 이번주 주말까지 벚꽃이 4월을 핑크빛으로

                                물들이며 가끔 바람에 꽃잎비가 내리곤 하는데 봄비로 인해

                                벚꽃향연을 오래도록 볼 수 없을까 걱정이 앞서네요~

                                존경하는 블친님들

                                4월의 봄과 함께 마음에도 봄향기를 가득 담을수 있는

                                행복한 나날되시길 기원합니다 ^-^


                                                                    타임리스 드림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