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리스의 먹거리와 볼거리 여행

울진 덕구온천 토종닭백숙 맛집 [ 옛날집 옻닭백숙 ]

작성일 작성자 타임리스




[ 덕구리 옛날집의 토종옻닭백숙, 토종닭백숙, 닭백숙전문점 옛날집, 닭도리탕 ]



■ 주소: 울진군 북면 덕구리 653-3

☎ 054-782-3357






 울진 덕구온천 입구 " 옛날집"의 토종옻닭을 찾아서...


직접 키우는걸 보지는 못했지만

토종닭백숙의 맛은

시중에서 시판되고 있는

육계닭백숙과는

차원이 다른 무언가가

있었던것 같네요^^


오늘은 몸에 좋다는 토종옻닭 백숙을

만나러 옛날집으로 달려갑니다~~ Go~ Go~

 

▲ 영업시간 : 오전 11시 ~ 오후 9시



▲ 닭백숙 전문점 답게

토종옻닭백숙과 그냥 백숙

그리고 닭도리탕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네요^^


 옻의 효능


                                       옻은 따뜻한 성질과 신맛을 지니고 독이 있다. 삼충(三蟲)을 죽이고

                                       어혈을 제하며 월경불통과 산구와 적취를 부셔 버린다.

                                       마른 옻을 의미하는 건칠(乾漆)의 효능에 대해 황도연의<방약합편>은 이렇게 적고 있다.

                                       어혈(瘀血)이란 살속에 멍이 들어 몰린 피가 뭉쳐있는 것이고

                                       산구(疝廐)란 아랫배와 두덩이 붓고 아프며 오줌이 잘 내리지 않는 산증을 말한다.

                                       적취(積聚)는 먹어 체한 것이 뱃속에 오랫동안 쌓여 단단해지는 것.

                                       어혈과 적취를 풀고 혈액과 체액의 순환을 돕는 물질은 일반적으로

                                       만성질환의 치료와 기력을 활성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여기에 더하여 옻의 독성은 기생충 등 벌레는 물론 세균과 박테리아까지

                                       죽이는 성질을 갖고 있다.

                                       최근 연구에서는 옻의 이 같은 성질이 뛰어난 항암효과를 갖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그러나 옻의 독성은 사람에게도 알레르기를 일으켜 해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전문지식 없이 함부로 다루어서는 안된다.

                                       옻의 우수한 효능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독을 제거하고 먹어야 한다.

                                       조선시대 의성 허준은 <동의보감>에서 마른 옻이 어혈과 여인의 경맥불통

                                       적취를 풀어주는 외에도 '장(小腸)을 잘 통하게 하고 기생충을 죽이며

                                       피로를 다스린다'고 적고 있다.




▲ 토종옻닭백숙 상차림



▲ 토종옻닭국물에서

짙은 약재향이 나는것 같습니다..



▲ 옻이 타지않는다고 되어있지만

혹시나 하는 마음에서

그냥 백숙을 주문한 일행 테이블


▲  뽀얀 국물속에 토종닭이

우리의 손길을 기다리네요^^



▲ 닭을 잘 삶았는지

국자로 살짝 저어 보는데

토종닭이 부드럽게

부위별로 나누어 집니다^^



▲ 밑반찬은 의외로 간단하게 나옵니다^^



▲ 잘익은 깍두기도 보이고

매운맛의 전율이 느껴지는

땡초도 테이블당 4개씩 올라오네요..



▲ 조금 많이 삶아진 듯 한 형태의 옻닭백숙



▲ 즐거움이 가득한 일행 한분 ~

- 꼭 전국으로 공개를 해달고 해서리..^^

닉네임이 " 자칭 외로운사람이라고 합니다 "

관심 계신분은 타임리스에게 연락 바랍니다 ㅎㅎ 

( 자세히 보니 소주잔은 빈잔이네유 ~

그러나 인생은 대찬 인생^^ )



▲ 야들 야들한 닭살 한국자를

앞접시에 옮겨 담고..

- 오늘의 즐거움을 더해줄 소주도

개개인의 잔에 한잔씩 따르고..



▲ 토종닭다리의 참을수 없는 유혹^^

- 남자답게 토종닭다리를

하나 확보했슴다 ㅎㅎ

( 우야는교? 이 맛난 닭다리살~ 오늘도 이슬이 다주거스 )



▲ 살짝 건드리니까 닭다리살도

부드럽게 해체가 되네요^^

- 육질이 야들 야들하면서

쫄깃한 식감을 입안 가득

전해 줍니다~~

( 한입 가득 보약될것 같은 느낌으로

맛을 음미합니다^^ )




▲ 닭다리 뼈가 숟가락 사이즈와 비슷한 듯...

- 토종닭이라 역시 롱다리뼈임엔 분명한것

같습니다.



▲ 날개 먹으면 바람핀다는 말도 있지만

바람 필때 피우더라도

맛의 유혹에는 어쩔수 없이

손이 가요 손이 가~~

- 날개살에도 옻국물이

노랗게 베여들어 약재향이

살짝 퍼져옵니다^^




▲  8명이 참석했는데

타임리스는 2명 자리에 앉은 행운으로

제대로 즐기고 있습니다^^

- 3명에 한마리 기준으로 주문했는데

일행 1명이 불참해서 오늘 포식합니다~~

 



▲ 전골냄비속의 닭백숙이 사라질 무렵

옻닭죽이 우리 앞에 등장하네요^^

- " 닭은 닭이요 죽은 죽이요 "라는

오늘의 명언이 탄생하는 순간입니다 ㅎㅎ



                                      시식평...

                                         예전엔 시골집 스타일에서 영업을 하다가

                                         다시 20여미터 이상 옆으로 이전하여 신축해서

                                         영업을 하고 있는 옛날집 아닌 옛날집에서

                                         토종옻닭백숙을 아주 맛있게 먹고 돌아 왔습니다...

                                         입안 가득 한약재향과 토종닭 특유의 쫄깃한 육질이

                                         오늘 포스팅하는 이시간에도 그날 입을 즐겁게 해주었던

                                         토종닭이 자꾸 생각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