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을 넘어 2016년 신라 왕들의 축제 현장으로 가다^ ~

댓글수62 다음블로그 이동

경주의 아름다운 시간여행

천년을 넘어 2016년 신라 왕들의 축제 현장으로 가다^ ~

타임리스
댓글수62



[ 경주 신라 왕들의 축제 현장, 신라 왕은 몇명이였을까, 태종무열왕, 박혁거세, 경주 축제 마당 ]





 신라 왕들의 축제 현장엔 무슨일이...

 

경주 동부사적지 일원에서 펼쳐진

신라 왕들의 축제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경주시에서 기획하여

2016년 올해 제 1회 "신라 왕들의 축제"

행사를 개막했습니다.


                                           ◆ 행사기간 : 2016.10.28(금) ~ 10.30(일)

                                           ◆ 행사내용 : 신라왕 연대기 전시/ 국악공연/ 신라음식 체험

                                                             신라 문화체험 등을 기획하여 공연 및 전시회로 운영

                                                            


▲ 무열왕, 문무왕, 신문왕의 깃발이 휘날리고~~






▲ 행사장 입구에 다양한 연을 판매하고 있습니다^^





▲ 신라 왕들의 축제 현장에서 연놀이를 즐기는 관광객들^^



▲ 신라시대의 의상으로 분장한 행사 요원들도 보이고요^^









▲ 포석정 모양으로 꾸며 놓은 행사장 소품들...









▲ 신라 왕들의 이야기( 56대 왕들)




                           

                                                     신라 제 1대 왕 [ 혁거세 거서간 ]

                                - 재위 서기전 57 ~ 서기 4. 신라 박씨(朴氏)의 시조라고 한다.

                                   일반적으로 박혁거세라고 지칭.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는 다음과 같은 건국설화가 있다.

                                   서기전 69년 3월 1일 당시 사로 6촌의 촌장들이 자제를 거느리고 알천(閼川)

                                   언덕 위에 모여서 임금을 모시어 나라를 세우고 도읍을 정할 것을 논의하고

                                   있었다. 이때 양산(楊山)밑 나정(羅井)이라는 우물 근처에 신기한 빛이

                                   하늘에서 땅에 닿도록 비추고 있고, 흰말(白馬) 한마리가 꿇어앉아 절하는

                                   형상을 하고 있어 가보니 큰알이 하나 있었다. 말은 하늘로 날아가고

                                   알을 깨고서 어린 사내아이가 나왔는데 모양이 단정하고 아름다웠다.

                                   동천(東泉)에 모욕시켰더니 몸에서 광채가 나고 새와 짐승들이 춤을 추었다.

                                   이아이가 박혁거세이다. 알의 크기가 박과 같다고 하여 성을 박(朴)이라 하였고

                                   그 광채로 인하여 이름을 혁거세 혹은 불구내라고 하였다. 고허촌 촌장인

                                   소벌공이 데리고 가서 길렀다. 그리고 6촌의 촌장들은 신비롭고 기이하다고 하여

                                   존경하였고, 나이 13세가 되어 이들에 의하여 왕으로 추대됨. 이때 왕의 칭호는

                                   거서간 또는 거슬한 이라 하였고 나라이름을 서나벌. 서라벌(徐羅伐) .서벌 혹은

                                   사라. 사로라 하였다.


                                              신라 제 4대 왕 [ 탈해 이사금 ]

                                 - 재위 57 ~ 80. 성은 석씨(昔氏). 토해(吐解)라고도 한다.

                                   아버지는 다파나국의 왕, 어머니는 여국왕의 딸 또는 적녀국왕의 딸이라고 한다.

                                   왕비는 남해차차웅의 딸 아효가 부인이다.

                                   부왕이 비를 맞아 임신 7년만에 큰 알을 낳자 왕은 좋지 못한 일이라 하여

                                   버리게 하였다. 이에 보물과 함께 비단에 싸서 궤짝에 넣어 바다에 띄워보냈다.

                                   궤짝에 실린 탈해는 금관가야를 거쳐 계림(鷄林) 동쪽 아진포에 이르렀다. 이때

                                   한 노파에 의하여 건져지고 길러졌다. 그리하여 고기잡이로써 생업을 하며 양모를

                                   공양하였다. 그러나 어머니는 탈해가 보통 사람이 아님을 알고 공부를 시켜

                                   학문과 지리에 두루 통달하게 되었다. 탈해는 서기 8년(남해차차웅 5)에 왕의

                                   사위가 되고, 서기 10년에는 대보의 자리에 올랐으며, 유리이사금의 즉위시에 이미

                                   왕위 계승의 물망에 올랐지만,  유리이사금이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먼저 왕이

                                   되었다는 설화가 있으며 유리이사금이 탈해에게 왕위를 넘겨 주었다.

                                   서기 65년(삼국유사에는 60년) 시림에서 닭 우는 소리를 듣고 확인시켜보니

                                   금궤가 나무에 걸려 있고 그 아래 흰닭이 있어 궤를 열어보자 용모가 단정한

                                   아이를 얻었는데, 이가 김알지(金閼智)이다. 왕은 시림을 계림(鷄林)이라 고치고

                                   이를 국호로 삼았다. 서기 77년에는 가야의 군사와 황산진에서 싸웠다.

                                   죽은 뒤 성북의 양정 언덕에 장사 지냈다.





                                                   신라 제 8대 왕 [ 아달라 이사금 ]

                                - 재위 154- 184 . 성은 박씨. 아버지는 일성 이사금이고, 어머니는 지소례왕의 딸로

                                  박씨이다. 왕비는 지마이사금의 딸인 내례부인 박씨로 8촌 사이의 족내혼이었다.

                                  156년(아달라 이사금 3)과 158년에는 계립령( 지금의 문경새재 동쪽고개)과 죽령

                                  (풍기 북쪽고개)을 각각 개통하여 소백산맥 이북까지 세력을 뻗쳤다.

                                  167년에는 군사 2만명과 8,000명의 기병을 동원하여 백제를 공격하여 서북쪽으로의

                                  영토개척을 이루었다. 결국 아달라이사금은 아들이 없이 죽고 석씨왕계가

                                  즉위하게 되었다.

 





  신라 제 19대 왕 [ 눌지 마립간 ]

                               - 재위 417 ~ 458. 성은 김씨. 아버지는 내물 마립간이고 어머니는 미추이사금의

                                 딸인 보반부인이며, 비는 실성이사금의 딸이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최초로 마립간이라는 왕호를 사용한 것으로 되어 있다.

                                 중앙정청인 남당에서 왕이 친히 노인들을 봉양함으로써 민심을 수습하였고

                                 저수지인 시제(위치미상)를 축조하여 농업생산력의 증대를 도모하였으며

                                 또한 백성들에게는 우차(牛車)의 사용법을 가르쳐서 화물유통을 쉽게 하였다.




  신라 제 23대 왕 [ 법흥왕 ]

                                - 514 ~ 540년 재위, 성은 김씨 이름은 원종, 지증왕의 원자이며 어머니는 연제부인

                                   박씨이고 왕비는 보도부인 박씨이다. 키가 7척이나 되고 도량이 넒으며 남을

                                   사랑하였다. 지증왕 때의 일련의 개혁정치를 계승해 중앙 집권적인 고대국가로서의

                                   통치 체제를 완비하였다. 법흥왕에 의해 국가 종교로 수용된 불교는 왕권을 중심으로

                                   중앙 집권적 고대 국가 형성에서 이념적 기초를 제공해 왕실과 매우 밀접한 관계에

                                   놓이게 되었다. 재위 27년만에 죽자 시호를 법흥(法興)이라 하고, 애공사에

                                   장사를 지냈다.

 



  신라 제 24대 왕 [ 진흥왕 ]

                               - 540 ~ 576년 재위. 이름은 삼맥종 또는 심맥부, 지증왕의 손자로

                                  법흥왕의 아우 입종갈문왕(立宗葛文王)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법흥왕의 딸 김씨이며, 왕비는 박씨로 사도부인이다. 7세의 어린 나이로

                                  즉위하니 왕태후 김씨가 섭정하였다. 신라의 대외적 발전을 비약적으로

                                  추진시킨 왕이다. 진흥왕대의 업적 중 간과할 수 없는 것이 화랑도의

                                  창설이다. 기록상으로는 576년에 화랑도가 창설된 듯하지만 실제로는

                                  진흥왕 초기에 이미 화랑도가 존재하고 있었다. 그것은 562년 대가야

                                  정벌에 큰 전공을 세운 사다함이 유명한 화랑이었다는데서도 확인된다.

                                  이처럼 진흥왕은 대내외적으로 많은 업적을 남긴 신라 중흥의 군주였다.

                                  독자적인 연호를 3개나 사용했는데 551년의 개구그 568년의 대창(大昌),

                                  572년의 홍제(鴻濟)가 그것이다. 재위 37년만인 576년 43세로 죽었다.

                                  애공사(哀公寺) 북봉(北峯)에 장사지냈다.

    


   신라 제 27대왕 [ 선덕여왕 ]

                                      -  성은 김씨(金氏), 이름은 덕만(德曼)이다. 진평왕의 장녀이며, 어머니는

                                   마야부인이다. 진평왕이 아들이 없이 죽자 화백회의에서 그를 왕위에 추대하고

                                   성조황고(聖祖皇姑)란 호를 올렸다고 한다. 즉, 선덕여왕(善德女王)이 즉위할 수

                                   있었던 것은 "성골(聖骨)이라는 특수한 왕족의식이 배경이 되었던 것이다.

                                   당나라 당태종이 지적한 여왕 통치의 문제점은 신라 정계에 파문을 일으켜

                                   647년 1월에는 상대등 비담과 염종 등 진골 귀족들이 여왕이 정치를 잘못한다는

                                   구실로 반란을 일으켰다. 그러나 김춘추(金春秋)와 김유신이 이를 진압했으며

                                   여왕은 이 내란의 소용돌이 속에서 재위 16년만에 죽었다. 시호(諡號)를 선덕이라

                                   하고 낭산(狼山)에 장사 지냈다.





  신라 제 29대왕 [ 태종무열왕 ]

                                      -  654 ~ 661년 재위. 성은 김씨(金氏) 이름은 춘추(春秋). 진지왕의 손자로

                                    이찬 용춘의 아들이다. 어머니는 천명부인(天明夫人)으로 진평왕의 딸이다.

                                    비는 문명부인(文明夫人)으로 각찬(角飡,) 김서현의 딸 즉 김유신(金庾信)의

                                    누이동생 문희(文姬)이다. 김춘추는 의표(儀表)가 영특하고 어려서부터

                                    제세(濟世)의 뜻을 가지고 있었다. 진덕여왕을 섬겨서 관등이 이찬에

                                    이르렀다. 진덕여왕이 죽었을대 여러신하들이 처음에는 왕위계승자로서

                                    상대등 알천(閼川 )을 천거하였다. 그러나 알천이 자신의 늙음과 덕행의

                                    부족함을 들어 사양하고 그 대신 제세의 영걸로서 김춘추를 천거하였다.

                                    이에 김춘추가 추대를 받아 즉위하여 신라 중대왕실(中代王室)의 첫 왕이

                                    되니 당시 나이가 52세였다.

                                    친당외교와 내정개혁을 통해 신장된 신귀족세력의 힘을 기반으로 김춘주는

                                    진덕여왕이 죽은 뒤에 화백회의에서 섭정으로 추대되었다. 그리고 그와도

                                    일시적으로 제휴했던 구귀족세력의 대표인 상대등 알천을 배제시키면서

                                    왕위에 올랐다. 656년에는 당나라로부터 귀국한 김인문을 군주에 , 658년에는

                                    당나라로부터 귀국한 문왕을 집사부 중시(中侍)에 새로이 임명하여 직계

                                    친족에 의한 지배체제를 구축하였다. 재위한지 8년만에 죽으니 나이 59세였다.

                                    영경사(永敬寺) 북쪽에 장사를 지냈다. 시호는 무열(武烈)이며, 묘호(廟號)는

                                    태종(太宗)이다.





  신라 제 33대왕 [ 성덕대왕 ]

                                     -  702 ~737년 재위. 신문왕의 둘째 아들이며 효소왕의 친동생이다.

                                  효소왕이 죽자 추대되어 왕위에 올랐다. 초명은 천중(天中), 휘는

                                  융기(隆基)였으나 당으로부터 현종 황제와 휘가 같다는 항의를 받고

                                  흥광(興光)으로 고쳤다. 702년부터 737년까지 재위하는 동안 702년부터

                                  708년까지 모후인 신목왕후가 섭정하였고 708년부터 737년 붕어할 때까지

                                  친정하였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종인 성덕대왕 신종은 흔히 "에밀레종"

                                  이라고 불리는데 신라의 경덕왕이 부친이였던 성덕왕을 기리기 위해 만들었다고

                                  전하는데 오늘날의 기술로도 이처럼 맑고 은은한 소리가 길게 울려 퍼지는 종은

                                  만들수 없다고 한다.





  신라 제 41대왕 [ 헌덕왕 ]

                                      - 809 ~ 826년 재위. 성은 김씨(金氏), 이름은 언승(彦昇)이다. 소성왕(昭聖王)

                                  의 동생으로 아버지는 원성왕(元聖王)의 큰아들인 혜충태자 인겸이며,

                                  어머니는 성모태후(聖穆太后) 김씨이다. 할머니는 각간 신술(神述)의

                                  딸 숙정부인 김씨이며, 비는 숙부인 각간 예영의 딸 귀승부인 김씨이다.

                                  헌덕왕은 관제개혁을 통해 왕권강화를 도모하였고, 불사를 금하여 귀족세력을

                                  억압하였으며 일가를 통해 정치권력을 독점했으므로 구 귀족들의 반발을

                                  낳아 김헌창의 반란을 야기시켰다.

                                  헌덕왕 14년(822년)에 일어난 김헌창의 난은 헌덕왕, 김수종, 김충공을 따르는

                                  귀족들과 이에 반대하는 정치에서 소외된 귀족들 간의 대립에서 빚어진 갈등의

                                  소산이다. 애장왕대부터 헌덕왕의 치세기간을 통하여 추진된 일련의 개혁은

                                  국왕의 권력을 강화시키고자 한 의도에서 추진되었는데 이 과정에서 헌덕왕의

                                  형제들이 육두품의 협력을 받아 전담하게 되었다. 다라서 다른 많은 귀족들은

                                  견제되고 소외되었다. 김헌창의 난에서 특히 주목되는 것은 독립된 가계의

                                  귀족들이 사병세력을 바탕으로 상호 연합해서 항쟁하는 양상을 보였다는 점이다.

                                  그리고  그연합의 범위가 중앙을 넘어 지방으로까지 확산되었다는 점 역시

                                  주목된다. 826년에 사망했으며 장지는 천림사(泉林寺) 북쪽이다.








  신라 제 49대왕 [ 헌강왕 ]


                               - 875∼886년 재위. 성은 김씨, 이름은 정이다. 아버지는 경문왕이고,

                                 어머니는 문의왕후로 봉해진 헌안왕의 큰딸 영화부인 김씨이다.

                                 할아버지는 희강왕의 아들 계명이고 할머니는 광화부인이다. 비는 의명부인

                                 이다. 동생으로 황(晃:뒤의 정강왕), 만(曼: 뒤의 진성여왕), 윤(胤)이 있다.

                                 서자인 요(嶢)는 뒤에 효공왕이 되었고 딸은 신덕왕비가 되어 의성왕후에

                                 봉해졌다. 헌강왕대는 표면적으로 금입택(金入宅)으로 표현되는 이른바

                                 신라 최전성기를 구가했던 시기였지만 내면적으로는 신라 하대(下代) 진골귀족

                                 (眞骨貴族)의 모순이 첨예화되고 민심이 조정으로 부터 서서히 이반되는

                                 시기였다. 외교 분야에서 헌강왕은 중국 당나라와 일본과의 교섭을 꾀하기도

                                 하였으며 886년 봄에 적국 적국(狄國)인 보로국(寶露國: 지금의 함경남도 안변군

                                 서곡면..)과 흑수국(黑水國) 사람들이 신라와 통교를 청하니 허락하였다.

                                 이해에 왕이 돌아가니 장지는 보리사(菩提寺) 동남쪽에 마련했다. 





  신라 제 56대왕 [ 경순왕 ]


                                -  927~935 재위. 성은 김(金)씨. 이름은 부(傅). 문성왕의 6대손이며, 아버지는

                                   이찬 효종이며, 어머니는 헌강왕의 딸 계아태후(桂娥太后)이다. 큰아들은

                                   마의태자(麻衣太子)이고 막내 아들은 범공(梵空)이다.

                                   9세기말 신라는 국력이 약해져서 지방호족들이 독자세력을 형성하여 각 지방을

                                   나누어 지배하고 있었다. 그 가운데 견훤과 궁예의 세력이 가장 강성하여

                                   후삼국의 성립을 보네 되었다. 신라가 진골왕족의 권력다툼에 힙싸여 경상도

                                   일대로 지배권이 축소되었던데 반해, 견훤과 궁예는 전라도 일대와 중부지방에서

                                   커다란 세력을 형성했다.

                                   927년 후백제의 침공으로 경애왕(景哀王)이 죽은 뒤 견훤에 의해 즉위했다.

                                   재위 동안 국가의 기능이 완전히 마비되었으며 국토는 날로 줄어들고 민심은

                                   고려로 기울었다. 이에 군신회의를 소집하여 고려에 귀부하기로 결정,

                                   935년 김봉휴(金封休)를 시켜 고려 태조에게 항복하는 국서를 전했다.

                                   그뒤 왕건의 딸 낙랑공주(樂浪公主)를 아내로 맞고 정승에 봉해졌으며,

                                   녹 1,000석을 받고 경주를 식읍으로 받다 경주 사심관(事審官)에 임명되었다.

                                   무덤은 장단에 있다.

                                 














▲ 동경주 짚풀공예 체험현장





▲ 소가 한마리 버티고 있네유 ㅎㅎ



▲ 신라 왕들의 축제 " 축하 공연장 " 모습



▲ 국궁 체험장










▲ 1910년대 경주



▲ 조선시대 가마솥 파는 난전



▲ 자기 그릇 난전



▲ 1910년 ~ 1920년대 포석정의 모습





▲ 서봉총 발굴장면



▲ 황남리 고분



▲ 태종무열왕릉 귀부



▲ 1910년 ~ 1920년의 안압지( 동궁과 월지 ) 모습



▲ 1910년대 경주 노서동 시내 전경~~

- 왕릉과 기와집만 보이네요^^



▲ 감은사지 동서삼층탑 모습



▲ 1910년대의 불국사

- 지금의 모습과는 너무도 다른.... 불국사 전경



▲ 경주 시내



▲ 경주 근교



▲ 1910년대 석굴암의 모습

- 자연속에 그대로 노출되어 있었네요^^



▲ 귀방 여인네 같은...



▲ 1910년대 첨성대의 모습

- 주변에 초가집도 한채 보이고 그시절

경주 사람들이 나들이 나온 듯 한..



▲ 성덕대왕신종( 국보 제 29호 : 일명 에밀레종 )


                                                  성덕대왕신종에 대하여

                                 에밀레종, 봉덕사종으로도 불리는 성덕대왕신종(통일신라, 혜공왕 771년)은 만든 지

                                 1,200년이 넘는 신비스러운 종으로 무게 18.9톤에 높이 3.75m, 입지름 2.27m로

                                 웅장한 위상을 지니고 있습니다.

                                 아름답고 섬세한 무늬의 배치, 현대과학으로도 창조해내기 어려운 합금주조기술,

                                 청동주물기술, 소리와 진동을 다루는 기술이 집약되어 오묘하고 아름다운 소리를

                                 내는 불교 예술과 과학의 결정체라고 평가됩니다.



▲ 1910년대의 분황사 모전탑 모습

- 문화재는 역시 보존과 관리를 해야된다는 생각이..



▲ 나그네와 신라고분

- 나그네와 조랑말같은 ...



▲ 사진에 설명은 없었는데 경주 향교로 보이는...



▲ 1910년대 경주 소시장 모습인 듯...

- 경주 천년한우가 유명한것도

이때 좋은 한우 품종이

아직도 대를 이어 내려오고 있는건지^^



 2016년도 " 신라 왕들의 축제 "는

올해 처음 거행되었던 행사로 인해

전국적인 홍보 부족과 경주 여진에 의한

불안감이 더해져 경주를 찾는 관광객의

발길이 줄어든 탓인지 축제 행사기간

이틀째인 토요일에 행사장을

찾았지만 행사장이 너무 한산한

느낌이였습니다^^

해를 거듭할수록 보다 더

다채로운 기획과 철저한 준비를 통해

또다른 경주의 볼거리와 문화체험을

할 수 있는 축제행사로 발전하기를 

기대해 봅니다~~


신라 왕들의 축제 현장에서

타임리스 드림 >>>



 











































































맨위로

http://blog.daum.net/cnn082/57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