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리스의 먹거리와 볼거리 여행

술을 부르게 하는 삼척 양미리구이 맛집 [ 옛마당 ]

작성일 작성자 타임리스



[ 삼척시 양미리구이 맛집 옛마당, 도루묵구이, 파전, 겨울철 별미 과메기, 안주가 맛난 옛마당 ]






▲ 옛마당 차림표

( 주방장님이 변여사님인것 같네요^^ )

- 우리 일행이 주문한것

◆ 겨울메뉴 양미리 : 10,000원

과메기 : 15,000원

해물파전 : 6,000원

이면수(러시아산) 10,000원

------------------------------

* 안주 총합 : 41,000원의 행복



▲ 양미리의 출현

- 겉은 살짝 타지 않을 정도로

구워지고 속은 내장과 알이

익을 정도로 구워서 나온

양미리구이



 양미리의 효능

양미리는 싼 값에 비해 영양이 풍부하며
양미리는 푸른 생선으로
우리 몸에 이로운 불포화지방산을 함유하고 있다.
또 숙취 해소를 돕는 아스파라긴 등의 필수아미노산과
단백질을 가지고 있어 골다공증을 예방하고
 뼈의 성장을 촉진한다.





▲ 양미리 암컷은

알이 꽉 찼네요~~




▲ 양미리의 뼈를 발라내고

와사비간장에 살짝 찍어서~~




▲ 양미리 숫컷

- 도루묵은 알이 꽉찬 암컷이

맛있다고 하는데

양미리는 오히려

숫컷의 맛이 낮다는 얘기도..










▲ 옆테이블에 착석해서

도루묵구이를 먹던

 직장 후배 친구들이

맛을 보라고 건내준 도루묵 몇마리

- 정말 알이 방금이라도 터져버릴것 같은...

( 도루묵 알은 씹히는 식감이

또한번 즐거움을 주는 안주인것 같네요 )



▲ 겨울철 또하나의 별미

과메기 등장


 


▲ 양배추에 미역을 깔고

가는쪽파와 마늘 땡초를 하나 넣고

한입싸서 드시면...








▲  방금이라도 터질것 같은

도루묵 알을 시식하기전

한번 더 바라봅니다~


 


▲  과메기에 이어

다시 등장한 해물파전( 6,000원  착하죠 )




▲  해물은 오징어가 파전에 분포되어 있고

땡초와 쪽파를 이용한 해물파전

- 막걸리 생각이 나게 하네요^^




▲ 안주 가격이 착한 관계로

기본찬은 김치와 콩나물무침 ㅎㅎ





▲ 마지막으로 등장한

또하나의 별미

- 이면수( 표준어 : 임연수)구이 : 양미리와 동일하게 10,000원


명태와 이면수(?)

▲ 이면수 실제 모습

 임연수...

                                쥐노래미과에 속하는 바닷물고기. 동해북부에 많이 분포하며,

                                특히 치어를 많이 잡아먹어 어족보호에 큰 해를 끼친다.

                                               ( 임연수 유래 )

                                    “관북의 바다에서 많이 잡혔으며 배는 불룩하고 몸은 좁다.

                               등은 푸르고 배는 희다. 비늘은 잘고 눈은 작다.

                               복과 아주 닮았으나 머리가 크고 양볼이 편평하고 넓다.

                               큰 것은 한자 가량이고 작은 것은 대여섯치 되는 것이 있다.

                               옛날에 임연수(林延壽)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이 물고기를 잘 낚았다.

                               이로 말미암아 본토박이가 그런 이름을 붙였다.

                               길주지(吉州志)에는 임연수어(臨淵水魚)라고 하였는데

                               음이 닮았으나 그릇된 것이라고 함.”



▲ 이면수 바깥쪽은

잘 익었는지 한번 뒤집어 봅니다^^




▲  이면수 몸통이

제대로 구워져서

먹기전에 침샘을 자극 하네요^^



▲ 생선 자체에서

고유의 불포화지방산이

좔~ 흘러 내리네요^^









▲ 뼈에 붙어 있던 이면수 살고기의

고소함이 입안 가득 전해지네요^^



                                            시식평...

                                               양미리구이와 과메기는 계절메뉴로 손님들의 입맛을

                                               돋구기에 충분했으며 잠시 옆자리에서 건내준 도루묵구이도

                                               매우 인상적이였습니다.

                                               착한 가격의 해물파전도 고유의 맛을 보여 주었고

                                               마지막에 등장한 임연수구이(방언: 이면수)도 특유의 맛으로

                                               술잔을 자주 들게 만들었던것 같습니다^^

                                               삼척에 오시면 다양한 메뉴와 착한가격의 " 옛마당 " 한번쯤

                                               찾아 보셔도 후회없는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 울진 북면 부구리 앞바다 신년 일출

( 2017. 1. 1 )


 정유년 1월은 한해의 시작과 함께

고유의 명절 "설"이 있는 달이라

아주 바쁜 한달을 보내야

될 것 같습니다^^

오늘도

행복한

시간 되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