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리스의 먹거리와 볼거리 여행

( 2018- 69 ) 지난 여름밤의 썸 [ 삼척 해수욕장 ]

작성일 작성자 타임리스

 

 

[ 삼척 해수욕장, 한여름밤의 해변, 썸, 한여름밤의 낭만콘서트 , 삼척 솔비치 리조트 ]

 

 

 

 

 

 

 

한 여름밤의 산책


길가엔 낙엽이 뒹굴고

11월의 만추(晩秋)속에

지난 여름밤의 추억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삼척 비치의

모습을 뒤늦게 올려 봅니다^^

    

                                              

                                                                  

                                                                            

 

 


▲ 삼척 해수욕장 모래사장

 

 

 

▲ 피서객들의 텐트가 여기 저기에 보이고요^^

- 텐트내 주인들은 보이지않고..

다들 어딜 갔을까?

 

 

 

 

 ▲ 올 여름의 폭염은

정말 지독했습니다....


 

▲ 폭염에 해수욕장을 찾는 사람이

많지 않았던것 같습니다^^

- 시원한 에어컨 바람이 나오는 실내로

피서를 다 떠났나 보죠!!

 

 

 

 

 

 ▲ 빨란색 파라솔이

모두 빨간 우산으로 느껴집니다...

 

 

 

 

 


 

 

 

 

 

 

 

 ▲ 멀리 삼철 솔비치 리조트가 보이고요...



 

 ▲  막바지 여름을 즐기는 사람들...

 

 

▲ 파라솔도 올 여름 폭염엔 많이 힘들었을 듯 ^^

 

 

 

 

 

 

 

 

 

 

 ▲ 삼척 솔비치 리조트


 

 

 

 

 

▲ 해변의 이색카페가 눈에 쏙 들어옵니다^^


- 썸이란

안생길 것 같죠

생겨요

좋은일...

 

 

 

 

 

 

 

 

 

 

▲ 한여름밤의 낭만콘서트

- 색스폰 동호회 연주~

 

 

 

 

 

 

 

 

 

 

 

 

 

 

 

▲ 해변에서도

가장 인기있는 메뉴는

역시 치맥이죠^^

- 칭타오 맥주가 더위를 식혀줍니다~

 

 

 

▲ 외국인 가수가 

노래를 아주 잘합니다^^

 

 

  늦가을의 질문  


한줄기 바람에

분분히 날리는
낙엽들

어느새
가을이 성큼 깊다.

내 가슴
얼마나 깊은가

내 사랑
얼마나 깊은가

나의 생
얼마나 깊은가.


                    - 정연복·시인, 1957-



타임리스 드림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