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리스의 먹거리와 볼거리 여행

(2019- 제56호) 짬뽕 탐방기 [ 울진 하얼빈 해물짬뽕과 경주 부용의 삼선백짬뽕 ]

작성일 작성자 타임리스

 

 [ 울진 하얼빈 해물짬뽕, 울진 북면 나곡리, 비오는날 생각나는.../

경주 부용중식당 삼선백짬뽕, 경주 현곡면 중식당 부용, 가족 모임하기 좋은곳 ]



 비오는날 때로는 전날 과음으로

해장을 하고 싶을때 생각나는 메뉴... 짬뽕

울진 하얼빈 해물짬뽕

경주 현곡면 부용중식당삼선백짬뽕

탐방기


 

 

 

 


 

 ▲ 중식당 기본 찬


 

 

  ▲ 중새우, 죽순, 오징어 , 홍합 등 해산물이

풍미를 더해주는 해물짬뽕

 

 

  ▲ 왜 비오는날 많이 생각날까요?

- 비 오는날은 생리적으로 밀가루 음식이 생각난다고

하는데 전문가 의견을 살펴 보면 사실 과학적 근거가 미약하고

옛 우리조상들이 농경시대에

비 오는날은 논이나 밭에서 일을 할 수 없다보니

집이나 정자 등에 삼삼오오 모여서

가장 손쉽게 만들수 있는 수제비나 칼국수

파전을 구워서 함께 즐겼던 음식이 유래되어

현대에 와서도 궂은날은 밀가루 음식을 많이 찾는것이

아닐련지요....


 

 

 

 

 

  ▲ 쫄깃한 면발과 칼칼한 맛이 짬뽕의 매력이죠^^



 

  ▲ 하얼빈 중식당 뒷편 울진 북면 나곡리 앞바다


========================================================================================


 

   [ 경주 현곡면 부용 중식당의 삼선백짬뽕, 가족 모임하기 좋은곳, 중화요리, 코스요리] 




 

  ▲ 중식당 부용 1층 홀 모습

- 가족/단체 연회석은 2층에 마련되어 있습니다.


 

  ▲ 다양한 중국술(고량주)을 카운터 진열대에서

만날수 있습니다.


 

  ▲ 부용 중식당 차림표..

다양한 요리와 식사 메뉴를 준비하고 있는..

다음 방문을 위해 담아 보았습니다!

 

  ▲ 밥 종류도 가지수가 엄청 나네요^^


 

 

 

 

 

 

 

 

  ▲ 대마통전가복 ... 어떤 맛일지??


 

 

  ▲ 부용특선 누룽지탕도 가격이 만만찮은것 같네요^^

- 누룽지탕에 무엇이 들어 기에??

 

 

 

  ▲ 특선 코스요리는 1인 9만냥...우와!!

- 특히 4인 이상 주문이 가능하다는....


 

 

 

 

 

 

 

  ▲ 요리와 식사를 즐길수 있는 런치세트도 마련되어 있는..


 

 

 

 

 

  ▲ 백룡 한마리가 ..


 

 

  ▲ 삼선백짬뽕 먹기전에

물만두를 주문하고..


 

 

 

 

 

 ▲ 물만두는 평범한것 같습니다.

- 부산 차이나타운의 물만두정도는 되어야 엄지척인데... 아쉽네요^^

 

 

 

  ▲ 기다리던 삼선백짬뽕이 나오고...



 

 

  ▲ 삼선 백짬뽕이라 역시 국물이 하얗게 느껴지는..


 

 

  ▲ 특이한건 복어살이 들어 있었던것이 인상적입니다.

기본적인 해산물과 뽀얀 육수도 자극적이지 않고요^^

 

 

 

 

 


                                  시식평....

                          중식당의 대표 메뉴 자장면과 짬뽕은 언제나 호불호가 갈리는

                          메뉴라 생각되며 전국 중식당 사업장이 10여년전에 17,500여개 업소가

                          운영되고 있었다고 하는데 요즘은 체인점까지 생겨서 정말 그 맛을 찾아

                          총 망라할려면 하루에 중식당 한곳을 다녀도 47년이라는 시간이 소요될 것

                          같습니다. 일단 그런대로 소문난 중식당을 찾아 보는게 가장 빠른 방법이

                          아닐련지요 ㅎㅎ 오늘 만난 하얼빈 해물짬뽕과 부용 삼선백짬뽕은

                          일반 중식당과 비교해서 중간 이상의 평점을 개인적으로 매겨봅니다.




 " 가을이 왔다 "


대문을 열고 들어오지않고 담장을 넘어

현관앞까지 가을이 왔다.

대문옆의 황매화를 지나

비비추를 지나 돌단풍을 지나

거실앞 타일 바닥위까지

가을이...창앞까지 왔다.

친구의 엽서속에 들어있다가

내 손바닥위까지 가을이 왔다.


           - 오규원 -


우리 가까이 성큼 다가선

가을과 함께 9월 남은 시간 마무리

잘 하시고 10월에도 풍성한 가을잔치를

마음껏 즐기는 행복한 나날 되시길

소원합니다


타임리스 드림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