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바람될래

첨성대 속에 숨겨진 신라의 또다른 과학..

작성일 작성자 바람될래

첨성대속에 숨겨진 신라시대의 과학..

 

천년의 역사를 가진 신라시대의 경주는 지붕없는 박물관이라는

말과함께 신라와 경주에서는 빼놓을수없는것이 또 한가지 가있는데

그건 바로 청섬대가 아닐까 생각해본다..

국보 제31호로 지정된 첨성대는 선덕여왕때 만들어진 동양 최고의 천문관측대이다

신라인의 과학을 반영하여 만들어진 첨성대는 돌 하나하나에도 상징적인

의미가 담겨져있으며 그시절에 유일하게 하늘을 볼수있었다는 신라인들의

우수성도 엿볼수있는 건축물이였으니 그들의 과학은 무궁무진했다는 생각이다

별을 관측하고 하늘의 움직임에따라 농사를 짓거나 농사짓는 시기를

결정할수있는 점에서 농사를 짓는 일까지도 과학적인 배경이 되었으니

신라인의 우수성한 과학을 다시한번 느끼게 해준 계기가 되었다고 할까..

 

첨성대의 전체 모양을 살펴보면 밑면의 지름은 5.17미터에 높이는 9.4미터다

기단은 정사각형이고 몸체는 원통으로 되어있으며 위로 올라갈수록 좁아진다..

기단은 사각형이고 원통이 둥근 이유는 하늘은 둥글고

땅은 네모모양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란다...

사각형과 원형으로 만들어진 첨성대는 균형이 잘잡혀있어 보이며

첨성대 맨위는 정(井)우물 모양의 돌의 길이가 더욱더 안정감을 준다고한다...

 

 

 

층의 구조를 살펴보면 사각형의 기단을 이중으로 쌓고 지름이 일정하지않은 원주형으로 27단을

쌓아올렸고 각 석단의 높이는 30센치이며 똑같은 모양과 크기의 화강석을 쌓아올리면서

각 석단의 지름을 조금씩 줄여서 둥근모양의 부드러움을 느끼게 해준다..

 

13단과 15단 중간에 창이 나있는데 이 창은 아래로 사다리를 걸쳤던 흔적이 남아있으며

이 창을 통해 드나들면서 하늘을 관측하였다고 하는데 그 입구가 무척 작아보였다..

예전 사람들은 체구가 작았거나 일부러 작은 사람을 뽑았을 정도로 아주 작았다

나같은 사람은 배에 찡겨서 들어가지도 나가지도 못했을거같다...^^

 

첨성대에 쌓은 돌은 모두 361개인데 이건 음력으로 따진 일년의 날 수와 같다고한다

첨성대의 석단은 원주형으로 쌓은 27단에다가 맨위 정자 모양 돌까지 합쳐 모두

28개인데 이건 기본 별자리에서 나오는 28개를 상징한다고한다

석단 중간에 나있는 네모난 창과 아래위 12단은 12절기와

24절기를 위미한다고하니 첨성대만으로도 과학과 1년이 모두 포함되어있으며

28개의 별자리까지도 의미를 두었으니 동양 최대의 별을 관측했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첨성대 바로옆에는 넓은 릉과 공터에 꽃을 심고 잔디를 심어

자전거를 타거나 산책을 하면서 꽃을 감상할수있게끔 꾸며놓았는데

지금은 다시 다른 꽃들을 심기위해 한창 공사중였다...

조금더 있다가면 여름에 피어나는 꽃들을 감상할수있을거같다..

첨성대옆에 눈에띠는 고분들과 함께 신라인의 과학을 배워본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