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장군의 엄청난 기세로 고니들의 휴식처 였던 경안천이 꽁꽁 얼음으로 뒤덮여 고니들이 팔당댐과 경안천을

왔다 갔다 하면서 겨울을 지냈던 모습을 볼수는 없었지만 다행이 팔당댐 밑은 얼음이 많이 얼지도 않았고 기온이 풀리면서 먹이 활동하기에 좋아 많은 고니들이 팔당댐과 자연적으로 잘 조성된 팔당대교 아래에서 편안한 활동을 하고 있어 고니의 먹이 활동과 더불어 힘찬 비상을 볼수있어서 좋았다.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