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념)일 방일 (拈一放一)




하나를 얻으려면 하나를 놓아야 한다는 말입니다.

하나를 쥐고 또 하나를 쥐려한다면 그 두개를 모두 잃게 된다는 말이지요.




약 1천년 전에 중국 송나라 시절, 사마광이라는 사람의 어릴적 이야기 입니다.

한 아이가 커다란 장독대에 빠져 허우적거리고 있었는데,

어른들이 사다리 가져와라, 밧줄 가져와라,

떠는 동안 물독에 빠진 아이는 꼬로록 숨이 넘어갈 지경 이었지요.




그 때 작은 꼬마 사마광이 옆에 있던 돌맹이를 주워들고 그 커다란 장독을 깨트려 버렸어요.

치밀한 어른들의  잔머리로 단지값, 물값, 책임소재 따지며 시간 낭비하다가 정작 사람의

生命을 잃게 하는 경우가 허다 하지요.




 귀한 것을 얻으려면 덜 귀한 것은 버려야 합니다.

내가 살아감에 있어 정작 돌로 깨 부셔야 할 것은 무엇인가?
많기도 하고 어렵기도 합니다.




세월~ 流水와 같습니다.

눈 뜨면 아침이고, 돌아서면 저녁이며, 월요일인가 하면 벌써 주말이고,

한달 한달이 휙~ 지나갑니다.




세월이 빠른 건지, 내가 급한 건지, 삶이 짧아진 건지,

늦가을 낙엽을 보면 무상함도 느낍니다.

마음속의 나는 그대로인데, 세월은 빨리도 변하고 있습니다.




일모도원(日暮途遠) 날은 저물고 갈 길은 멀다.

이루어 놓은 건 없고, 나이는 어느새 주름살이 많아지고 있다는 의미입니다.




래도 얼굴의 주름살은 생길지언정 영혼의 주름살은 생겨서는 안 되겠죠?

바람처럼 물처럼 삶이 휙~ 고달프게 지나간다고 해도...




사는게 바빠서 만나지 못해도 이렇게 안부를 전할 수 있음을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사는 동안 만큼은 아프지 말고, 모두 행복하게 사시길 소망합니다.

-옮긴글-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무명속의 등불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