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은별"입니다.

人生에는 세가지 싸움이 있다

작성일 작성자 맑은별 ★


☞人生에는 세가지 싸움이 있다☜

 


첫째 : 자연과 인간과의 싸움이다.


자연은 우리에게 따뜻한 어머니 이기도 하지만,

때로는 잔인한 적이요 라이벌이다.


과학과 기술과 기계는

인간이 자연과 싸우기 위한 위대한 무기요 도구다.
인간이 산다는 것은 자연을 이용하고, 지배하고,

정복하기 위하여 항상 싸우는 것이다.

둘째 : 인간과 인간끼리의 싸움이다.


개인과 개인간의 생존경쟁에서 부터

나라와 나라와의 전쟁,


민족과 민족의 싸움, 공산 세력과 자유 세력과의

투쟁에 이르기 까지 인간세계에는 많은 싸움이 있다.


우리는 이런 싸움을 원치 않지만 생존하기 위하여

이 싸움을 아니할 수 없다.
우리는 싸우면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

세상에 패배처럼 분하고 괴로운 것이 없다.
나라와 나라와의 싸움에서 패배한다는 것은

죽음으로 전락하는 것이요 노예가 되는 것이다.


패배는 자멸을 의미한다. 월남을 보라!
월남이라는 나라는 지구 상에서 없어지고 말았다.
얼마나 무서운 일인가.


무장이 없는 곳에 평화가 없고 힘이 없는 곳에 자유가 없다.
이것이 우리가 살고 있는 세계사의 냉엄한 현실이다.



끝으로 : 자기와 자기와의 싸움이다.

  

가장 중요한 싸움이 있다.
그것은 내가 나하고 싸우는 싸움이다.


우리의 마음은 선과 악의 싸움터다.
나의 마음속에는 항상 두 자아의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용감한 나와 비겁한 나” “커다란 나와 조그만 나”

“너그러운 나와 옹졸한 나” “부지런한 나와 게으른 나”

“의로운 나와 불의의 나” “참된 나와 거짓된 나”


이러한 두 가지의 자아가

우리의 마음 속에서 항상 싸움을 하고 있다.


내가 나하고 싸우는 싸움, 이것은 인간의 자랑이요

영광인 동시에 고뇌와 비극의 원천 이기도 하다.
이 싸움이 있기 때문에 인간은 위대하다.


글/안병욱(安秉煜) 교수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