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은별"입니다.

다시 한 번 인생을 살 수 있다면

작성일 작성자 맑은별 ★



다시 한 번 인생을 살 수 있다면

 
「다시 한 번 인생을 살 수 있다면, 
  노점이나 작은 가게를 차리고 가족을 돌보면서 
  살고 싶다.    내 야망이 너무 컸다.」 
 
인생.. 모든 게 잠깐인 것을 
그리 모질게 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바람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물처럼 그냥 흐르며 살아도 되는 것을... 
 
악쓰고 소리 지르며 
악착같이 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말 한마디 참고, 
물 한 모금 먼저 건네주며, 잘난 것만 재지 말고, 
 
못난 것도 보듬으면서 거울 속의 자신을 
바라보듯이..  서로 불쌍히 여기고, 
원망하고 미워하지 말고 용서하며 살걸 그랬어... 






세월의 흐름이 
모든 게 잠깐인 "삶"을 살아간다는 것을...
흐르는 물은 늘 그 자리에 있지 않다는 것을 
왜 나만 모르고 살았을꼬? 
 
낙락장송은 말고 
그저 잡목림 찔레나무 되어 살아도 좋을 것을... 
 
근처에 도랑물 시냇물 졸졸거리는 
물소리를 들으며 살아가는 
그냥 소나무 한 그루가 되면 그만이었던 것을... 
 




무엇을 얼마나 더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그 동안 아둥 바둥 살아 왔는지 몰라... 
 
사랑도 예쁘게 익어야 한다는 것을...
덜 익은 사랑은 쓰고 아프다는 것을... 
 
예쁜 맘으로 기다려야 한다는 것을...
젊은 날에 나는 왜 몰랐나 몰러... 






'홍시'처럼 
내 안에서 무르도록 익을 수 있으면 좋겠다.
 
아프더라도 겨울 감나무 가지 끝에 남아 있다가....
마지막 지나는 바람이 
전하는 말이라도 들었으면 좋았을 걸ᆢ... 




 


'재산 7조원' 중국 조폭 두목

한룽그룹 회장 류한이 49세의 젊은 나이에 

사형집행 직전 남긴 말..


-받은매일 옮긴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