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즉전(曲則全)


노자의 도덕경 


곡즉전(曲則全)은 노자의 도덕경에 나오는 글귀인데,

굽어서(曲) 온전(全)할 수 있다는 뜻 입니다.


노자의 도덕경 15장 참된 사람은 가득 채우려 하지 않는다. 


지상의 모든 길도 강(江)도 나무도 적당히 휘어져 있어 자신의 임무를 다할 수 있고,

지하의 온갖 나무 뿌리도 알맞게 굽어서 척박한 땅 속에서도

자신의 생명을 보존하고 성장할 수 있는 것입니다.


노자의 도덕경


길이나 강이 휘어져 흐를지라도 크게 보면 방향은 일정하다는 점입니다.

길이나 강이 방향을 잃어버리면 그것은 더 이상 길도 아니고 강도 아닙니다.


노자 - 도덕경 17장 


지향할 곳이 없으면 길이 아니고

도달할 곳이 없으면 강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曲則全’하면 인생길이 생각납니다

인생길은 굽이굽이 휘돌아 마침내 어느 한 곳에 도달하는 길이요 흐름입니다.


 

인생을 살다보면 곧은 데도 있고 굽은 데도 있듯이,

우리가 선택하지 않은 난관도 있고, 선택한 시행착오도 있습니다.


 

쉽고 편할 때도 있고 힘겹고 어려울 때도 있고,

기쁠 때도 있는가 하면 슬픈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선택했든 아니든 모든 길은 저마다

‘자기 앞의 생’을 살아가는 과정이기에 피할 수 없고 피할 필요도 없습니다.


 

중요한 것은 자신이 가야 할 목표와 방향을 절대로 잃어버리지 않는 것입니다.

비바람 없이 사는 사람은 없습니다

 -옮긴-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물에 비친 달처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