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처럼 떠날 수 있는 삶


늘 태어났다고 생각하며 살아라.
오늘 죽는다고 생각하며 살아라.
오늘 하루가 내 생의 전부라면
오늘 하루는 얼마나 아쉬운 날이 될까요.



가끔씩 생각해봅니다.
오늘 하루가 내 생의 전부라면
나는 어떤 마음일까, 하고 말이죠.
솔직히 말해서 슬플 것만 같습니다.

그것은 곧 이별의 시간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다시는 이 모든 것들과 만날 수 없다는 단정적 이별.
그 이별의 명확성이 눈물로 다가섭니다.



아마도 집착의 결과가 이런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어려서부터 다짐한 것이 있습니다.
눈물이 나지 않을 만큼만 머물다 가자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다짐들이 몇 번이나 깨어졌습니다.
 



더러더라 눈물을 머금으며 살기도 했고
눈물을 흘리며 살기도 했습니다.
세상 모든 것을 따뜻하게 느끼면 느낄수록
눈물은 자꾸 찾아오곤 했습니다.

그것은 세상 모든 것을 안개와 같고
활과도 같은 것이라는 사실을 잊은 결과이기도 했습니다.


 
그냥 바람처럼 어느 자리에서도
떠날 수 있는 삶을 아직은 만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그냥 열심히 산다고 얻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생명의 본래 모습을 깨달아야 비로소
바람과도 같은 삶을 만날 수 있을 겁니다.



집착하지 않고 열심히 바라볼 때
그때 비로소 오늘 하루가
영원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아쉬움 없이 보내는 생의 그날을 기다립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 성전 스님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