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友情의 향기香氣


우정의 향기
오랜 친구는 큰 과오가 없는 이상 
버려서는 안된다
-논어-

가난한 집안에서 태어난 밀레는 
그림 공부를 하기위해 파리로 가고 싶었지만, 
가족을 남겨둔 채 떠날 수가 없었다.

그런 어느 날 
밀레의 그림 솜씨를 아끼는 친구가
가족은 자기가 돌봐줄 터이니 
유학을 가라고 권고했다.

친구의 도움을 받아 파리로 나왔지만, 
가난한 밀레는 돈벌이를 위해서 하는 수 없이 
누두를 그려 생활을 꾸려 나갔다.

그러자 밀레의 그림을  본 사람들의 비웃는 듯한 
소리를 듣고 마음속으로 농촌과 농민의 그림을 
그리자는 결심을 하기에 이른다

하지만 
생활은 더 어려워지고 추운 날에 땔감이나
식량조차 제대로마련할 수 없는 형편에 놓여 
궁핍한 나날을 보내지 않으면 안 되었다

어느 날 친구 장 자크 루소가 찾아왔다.
"이봐 좋은 소식이 있어, 

자네 그림을 사겠다는 사람이 나타났다는 말일세,
여기 돈도 있잖아,"
하며 3백 프랑이라는 큰 돈을 내놓았다.
'나무 심는 농부'를 주게."

오랜간만에 밀레의 가족은 
궁핍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 

몇 년 후 루소의 집을 방문한 밀레는 
깜짝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루소의 집에 그 '나무 심는 농부'가
걸려 있었던 것이다 

- 마음을 다스리는 글 느낌에서 받은매일 옮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