幸福은 어디에서 올까요?




哲學者 '칸트'는 행복의 세 가지 條件을 이렇게 말했다.

첫째, 할 일이 있고, 
둘째, 사랑한 사람이 있고,
셋째, 希望이 있다면 그 사람은 지금 행복한 사람이다.


우리가 행복하지 않은 것은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을 感謝하기보다,

내가 가지고 있지 않은 걸 탐내기 때문이라고 한다.




행복하고 싶다면 내가 갖고 있는 것들과 내 周邊에 있는 사람들을 아끼고 사랑해야 한다.

남이 나를 행복하게 만들어 주길 기다리지 말고, 나 스스로 행복을 느끼고

행복을 만들어 가면,  주변 사람들에게 행복 바이러스를 널리 퍼뜨리는 것이다.


행복의 씨앗을 내 스스로 만드는 것이 重要하다.

행복이란 향수와 같다고도 말한다.

자신에게 먼저 뿌리지 않고서는 남에게 香氣를 줄 수 없다.




그리고, 멋진 사람보다는 따뜻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멋진 사람은 눈을 즐겁게 하나, 따뜻한 사람은 마음을 데워 준다.


잘난 사람보다는 眞實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잘난 사람은 피하고 싶지만, 진실한 사람은 곁에 두고 싶다.




대단한 사람보다는 좋은 사람이 되야 한다.

대단한 사람은 負擔을 주지만, 좋은 사람은 행복을 준다.


우리의 삶 서로에게 행복을 주는 사람으로 거듭나게요,

-옮긴글-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포기와 베스 중 섬머타임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