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계해수욕장

분계해수욕장은 바다 건너 철새서식지로 유명한 칠발도 앞 바다 풍경이 아름답고 주변의 수많은 노송의 군락 또한 장관인 곳이다.

울창한 소나무숲과 하얀모래, 그리고 시원한 파도소리가 인상적인 해수욕장이나 교량이 놓이기 전에는 배를 타고 들어가야 하는

번거로움이 따르기에 여름철에도 육지의 해변과는 달리 붐비거나 복잡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금은 천사대교가 개통되고 암태도에서 자은도를 연결하는 운암대교가 놓여 많은 관광객이 찿는 명소가 되었다



                        분계해수욕장의 노송과 해변



                


                         분계해수욕장의 유명 소나무 여인송

                     고기 잡으러 나간 남편이 풍랑을 만나  돌아오지 않아  남편을 기다리며 소나무에 거꾸로 매달려서 보면

                     남편의 환상이 보여 매일 물구나무서서 기다리다 동사한 곳에 소나무가 생겨났다는  슬픈전설이 있는 여인송




                     


                             사진울  거꾸로 보니 여인의 하체를 꼭 닮았네요 ㅎ




부더러운 넓은 모래사장의 분계해수욕장







아름다운 노송숲 산책길







저녁노을




아름다운 낙조를 기대하였으나  일몰각이 맞지를 않아서

겨울철 쯤 되면 해가 해수욕장 정 중앙으로 넘어갈 것 같아 한 번 더 걸음  해봐야 할듯 . . .



                                                                     오후 시간에 가서 번개여행 하고 왔답니다 

                                                                                  ~  감사합니다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