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두 번의 태풍으로 약간의 벼 쓰러짐이 있어도

농부들의 피땀과 정성으로 가꾸어온 벼가 결실의 계절을 맞아 황금빛으로 아름다움을 발합니다  

사진은 경남 하동군 악양들판 풍경입니다 

악양들은 박경리 대하소설  "토지" 의 주무대인 평사리 최참판댁이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



악양들과 부부송





선하게 흐르는 섬진강과 황금빛 들녁





동정호와 악양들





부부송과 들판 벼에 수놓아진 2022년 하동 야생차 세계엑스포유치 글자가 선명하다

                                                                       풍성한 가을 황금빛 들녁풍경 이었습니다

                                                                                    ~ 감사합니다 ~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