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6일

부귀산 운해 - 전북 진안 부귀면

지인 2명과 함께 진안 부귀산 새벽등산  운해출사를 갔는데 운해가 너무 많아서 과유불급(過猶不及)이다

운해가 너무 많이 깔려서 인근의 산봉우리와 다른 사물은 잘보이지가 않는다

바람이 없어 이동도 없고  평화로운 아침 부귀산 전망대에서 보는 운해풍경이다.



단풍은 절정인데 연무와 미세먼지까지 있어 시야는  그리 선명하지 않고  

운해의 바다위에 쫑긋하게 높이솟은  마이산 암 수 봉우리 두 귀가 아름답습니다















                                                                             

                                                                           부귀산 운해풍경 이었습니다

                                                                                  ~ 감사합니다 ~

1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