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 설경(雪景) - - -

댓글수20 다음블로그 이동

2018년 산행기

무등산 설경(雪景) - - -

산인(山人)
댓글수20



산행일시 : 2018년 1월 13일(토), 날씨 : 맑음

산  행 지 : 무등산(1,187m) - 광주 광역시

산  행 자 : 홀로

산행코스 : 증심사지구주차장⇒토끼등⇒동화사터⇒중봉⇒서석대⇒입석대⇒장불재⇒중머리재⇒증심사주차장(원점회귀)

산행시간 : 약 5시간 ,   산행거리 :  약 12.0km (사진 찍느라 시간지체)

 


무등산 주상절리 서석대 설경

사진 애호가들이 겨울 촬영지로 한번 쯤 거쳐 가는곳

이날 오전에 구름이 정상부를 덮었는데 낯시간에 구름이 걷어주기를 기다리는 사진 작가들로 빈틈이 없다 .

다행히 날씨가 좋아저서  겨우 틈새를 비집고 들어가서 한 컷 찍었다




구름속 신비의 베일을 벗고 드디어 모습을 더러낸 무등산 정상 천 지 인 왕 봉 사면의 아름다운 설경 

그러나  바로 눈앞에 두고도  갈수없는 가깝고도 먼 당신

 


어제 지리산 바래봉에 이어 연이은 설경산행 

사실 무등산 부터 먼저 와보고 싶었는데 이곳은 눈이 많이와서 천천히 녹을 것 같아 후순위로 미뤘다 

대신 기온이 지리산 보다 따뜻하여 산아래에는 눈이 녹았고  산 위에는 아직 많은눈이 . . .

고속도로 오면서 보니 날씨가 잔득 흐려있고 특히나 무등산 정상부에는 먹구름이  드리워저 있다 


낯 시간이 되면 구름을 걷어 주겠지 하는 기대감으로 산을 오른다

토끼등 올라 동화사터 까지 올라가는 급경사길이 무척이나 힘에겹다  연이틀 산행이니 그럴만도 하다

날씨는 예보와는 달리 무척 따뜻하여 겉옷을 벗고  동화사터 쉼터까지 올랐다

주능선 억새능선에 접어드니 엄청난 적설량에 입이 딱 벌어진다

  




동화사터 쉼터 소나무에 많은량의 눈  무게에 나무가 부러질 정도




주능 억새능선에서 올려다 본 중봉

이제 구름이 스스히 걷히면서 파란하늘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한다

일부러 구름 걷히기를 기다리며 천천히 느리게 걷는다













중봉아래 크리스마스트리 군락




하얀 눈가루로 화장한 중봉




중봉을 내려서서 서석대 올라 갈려고 보니 아직도 무등산 정상은 구름모자 쓰고있다

북쪽 누에봉 방향에서 부터 구름이 조금씩 걷어 올라오고 있다

구름에 덮혀있던 서석대도 조금씩 모습을 더러낸다




서석대 아래 숲속에 들어서니 완전 딴세상이 펼쳐지고 햇볕도 비춰주어

파란 하늘과 어울려 동화속에 나오는  겨울왕국이다







숲속을 조금 벗어나 조망처에서 보니 이제 구름도 완전히 걷혔다

 



다시 숲속 동화나라  얼음궁전 속으로 . . .







너무 아름다워 눈이시려워 눈물이 날려고 한다

이 아름다운 공간  벗어나기가 싫다







서석대

많은 사람들 틈애서 힘들게 자리 잡은게 아까워  가까이도 찍어보고 ㅎ




뒤돌아 아래도 한번 내려다 본다




서석대 상층부에서







구름이 걷히고 적나하게 모습을 더러낸 무등산 정상부와 사면의 아름다운 풍경




온통 은빛세상이다



















안양산과 백마능선







승천암에서 본 백마능선




무등산 주상절리 입석대


장불재로 내려와서  휴식공간에서 간식을 먹고  좀 쉬었다 하산 할려고 하우스 안으로 들어 갔더니

주말에 설경보러 온 등산객들로 발 디딜 틈 없이  완전 만원이다

하는수 없이 그냥 되돌아 나와서  배가 고프고 허기가 저도  참고 하산한다




주차장 옆 한옥지붕의 고드름


                                              오늘 그동안 갈망해 왔던 아름다운 눈산행을  빛고을 광주 무등산에서

                                              그  목말랐던 갈증을 풀고 온다


                                                          2018년 1월 13일

                                                          무등산 설경산행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

 


맨위로

http://blog.daum.net/dlhy1253/80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