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일시 : 2018년  7월 8일(일), 날씨 : 흐리고 구름많음

산  행 지 : 운암(605m) - 전북 완주군 동상면

산  행 자 : 지인과 함께 



암릉에 뿌리내리고  대아저수지와 주변풍경 굽어보며 살아가는 명품소나무





암릉길 봉우리 위에서 보는 조망

운암산 암릉길 봉우리  낭떠러지 절벽 곳 곳 에는 잘생긴 소나무들이 많아 주변의 경치와 잘 조화가 된다.



장마기간 동안  궂은날씨로 산행과 출사 두가지 다 접어두고 2 주간을  쉰 뒤  모처럼 주말산행에 나서본다

오늘은 전북 완주 동상면에 소재한 운암산을 찿아가 본다.

운암산은 대아저수지를 굽어 내려다보고 있는 산세 덕분에 산행 내내 수려한 풍광을 즐길 수 있는 곳으로

특히 잔잔한 저수지를 배경으로 암릉사이에 자라난  분재같은 소나무들이 만들어내는 절경이 유명한 산이다

사람의 손이 많이 타지않아 자연그대로의 모습을 간직한 길은  오르는 이에게는 그친 매력을 선물하는 산이고

또한 , KBS  "영상앨범 산 " 에서 방영 되기도 하였다




산행개념도


산행코스 : 대아정(팔각정휴게소)⇒물탱크⇒운암1봉 ~ 운암7봉(운암산정상)⇒안부삼거리⇒운암상회대아정(원점회귀)

산행시산 : 약 3시간 30분 , 산행거리 : 약 5.5 km.




대아정 휴게소 산행들머리


산행은 대아정(팔각정휴게소) 앞 공터에 주차하고  도로 건너편에 서있는 이정표따라 가면된다

처음에는 좁은 임도수준의 평탄한 길이 이어지다가  용담댐 도수로 물탱크가 있는 상단에서 부터 난이도 중 . 상 급의

바윗길이 시작되어 암릉 날등을 따라 정상까지 오르내림이 계속 이어진다



용담댐 통수로의 물탱크 상단 첫번째 조망이 열리는 곳

전북 동부는 수량이 풍부하지만 서부는 상대적으로 물 부족이 있어 물 문제해결을 위하여

진안 용담댐으로부터 이곳 운암산 까지 지하 통수로를 만들어  물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한다

이 대형 물탱크는 지하도수로  물탱크 라고 한다




진안 용담댐에서 수십 km 지하 수로를 타고 흘러온 물과 대아저수지에서 내려온 물이 앞 고산천에서 합수되는 지점이다 

앞에보이는 마을은 햇볕이 적게 비친다는 소향마을이고 ,좌측 산아래 전북현대 축구단의 전용 훈련구장이 보인다





아기자기한 가파른 암릉길 몇 번 타고 오르자 나타나는 잘생긴 소나무

사람들의 잦은 발길과 손을타서 껍질이 벗겨저  반들반들 하고  뿌리가 더러나서 

생명에 지장이 있을까 염려된다








소나무를 지나 조금더 올라가면 두번째 조망이 트이는 봉우리다

대아저수지 전체가 한 눈에 들어온다  물안개가 피는 날이면 참으로 아름다운 풍경이 연출될 것 같은 곳이다

드라이브 명소로 이름난 대아호반 도로가  산행의 시작지점인 대아정을 끼고  하산예정인 운암상회 앞을 굽이돌아간다





올라온 능선과 고산면 일원이 발아래 한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서해안 방향으로 그야말로  "일망무제" 다




북서방향으로 보이는 경천저수지

날등에 서면 사방으로 조망이 열린고  계속하여 암릉길 이어간다





조망처에서 보는  사진중앙 앞 튀어나온 암봉이 올라야할 운암산 정상이다

깍아지른 듯한 절벽들을  곁에두고 한 걸엄씩 나아가는길 . 한폭의 그림처럼 주변 능선이 펼쳐진다 .









이어지는 바위길 봉우리에서 뒤돌아본 남쪽방향의 천길 단애와 대아저수지의 풍경









이어가는 암릉길에 넓은 대아저수지를 가슴에 품어안은 듯한  아름다운 소나무 한 그루가 암릉사이에 뿌리를 내렸다

이곳에서 삼거리 안부까지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진다 오늘산행의  진수를 보여준다





















저앞에 깍아지른 듯한  절벽 위 봉우리가 운암산 정상이고 ,

뒤로 병풍같이 둘러선 산들과 또 다른 아름다운 소나무 한 그루가  산객을 반겨 줍니다









안부 삼거리

운암산 정상 200m 남겨둔 삼거리 정상 갔다가  이곳으로 되돌아 내려와서

운암상회 방향으로 하산 예정이다





운암산정상

탁 트인 풍광 덕분에 임진왜란 때는 봉화를 올리는 봉화대로 사용되었다는 곳.

정상에는 내로라하는 정상석은 없지만 대신 이곳을 다녀간 여러 사람의 바람이 담겨 한 층 한층 쌓인 돌탑이 자리하고 있다.

아직까지 잘 알려지지 않은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새로운 즐거움, 전라북도 완주의 숨은 보석 같은 산 운암산이다


산행을 더 이어가고 싶으면  이곳에서 대아수목원 이정표 방향으로 가면되고 ,

여기까지만 하고 산행을 마칠려면 조금전 올라왔던 삼거리로 되돌아 내려가서 운암상회 방향으로 하산하면 된다

하산길은 급경사로  잔 자갈이 많이 깔려있어 미끄러워 조심을 요한다





오늘 날씨가 하늘은 흐리지만,

운암산 정상에서 보는 시원하게 열린  풍광




정상에서 보는 조망

저 아래  사진중앙 저수지 물가에 하산할 지점 운암상회도 보인다












급경사 하산길에  묘지가 한 곳 있는데

그 곳에서 유일하게 조망이 트이는 나무숲 사이로 오늘 걸었던 암릉능선을 올려다 본다


               산은 그리 높지 않지만  울창한 숲과 기암절벽이 조화를 이룬 산이고  앞으로는 대아저수지가 자리하여

               산 아래에서 보는 것과는 판이하게 다른 아름다운 풍광이 배가되는 산행이었다.

 

               산행초입 대아정에서 정상까지 평소 같으면 한시간 반이면 오를 것을 두시간 반이나 소요되었다

               날씨도 덥고  길도 사납다는 증거이고 , 무엇보다 아름다운 경치에 매료되어 사진 촬영하느라  시간을 많이 빼았겼다

               삼거리 안부에서 운암상회 까지 하산은 30~40분이면 충분할 것 같고  하산하여 차량회수를 위하여 대아휴게소까지

               아스팔트도로 15분정도  걷는 수고를 해야한다

                                                                           2018년 7월 8일

                                                                           숨은비경 운암산 산행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