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일시 : 201810월 29일(월), 날씨 :  맑음

산  행 지 : 금산(錦山) 701m - 경남 남해군 이동면, 상주면  

산  행 자 : 홀로



엄봉 아래에서 내려다 본 우리나라 3대 관음성지 금산과  보리암

가을빛이 곱게 물들어 아침빛에 빛난다



남해금산은 한려해상 국립공원의  유일한 산 ,

한국의 명승지. 이성계가  금산에서 기도하여 왕위에 올라 그 보은을 기리기 위해

산에 비단을 깔아 주고 싶은 심정에서  " 비단금(錦)자" 를  쓰는 남해금산 .

또한 우리나라 3대 관음성지로  이름이 나 있는 산 . 가을 아침빛 보기 위하여 금산을 찿는다 

날씨는 맑았으나 해무가 있어 맑은 여명과 일출은 아니었다





금산 보리암의 새벽




일출














상사암에서 건너다 본 금산 38경의 기암들




상사암과 남해바다







부소대에서 보는 풍경


부소대

진시왕의 아들이 유배를 와서  놀고 갔다는 전설이 전해 오는곳이기도 하다

부소암 큰 바위아래에 부소암 조그만 암자가 있다

암자에는 고려시대에 제작되어 2011년 12월 23일  보물제 1736호로  지정된 "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 "53을 소유하고있다 . 현재는 기존 암자를 허물고 신축불사 중이었다 .














소대 철재교랼




부소암  전망바위에서 내려다 본 앞 두모리 해안과 서포 김만중의 유배지 노도(섬)이다 .








금산 북서사면의 가를 빛







보리암 절마당에서 보는 남해바다 빛내림 풍경


명승 제39호(2008년 05. 02 지정) 남해 금산(錦山)

남해금산』은 지리산맥이 남쪽으로 뻗어내려 형성된 산으로 원래 원효대사가 이곳에 보광사라는 사찰을 지은 뒤

산 이름이 보광산으로 불리어 왔으나 , 태조 이성계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드린 뒤 왕위에 등극하게 되자 보은을

위해 영구불멸의 비단을 두른다는 뜻의 비단 금(錦)자를 써서 금산이라 하였다고 전한다

 





형리암

이렇듯 남해금산은 아름다운  만추의 색으로 채색되어 가고 있었다 .


                                                                   2018년 10월 29일

                                                                   남해금산 아침산행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


                                                                                  ~   감사합니다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