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남해군 삼동면 독일마을

독일에 파견됐던 광부 간호사들이 고국에 돌아와 정착한 마을

삼동면 물건리와 봉화리 일대에 독일에서 건축자제를 가져와

전통적인 독일양식으로 지은 집들로 독일식 소지시와 맥주 등 먹거리 파는 가게들과 숙박 가능한

주택도 많아 특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마을에서 내려다 보이는 바다와 해변을 병풍처럼 두른 천연기념물 150호 물건방조어부림볼 수 있는 곳이다.

우리경제발전의 원동력인 파독간부와 간호사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파독전시관도 관람했다.


 


































공감 꾹눌러 주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