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예천군 풍양면 삼강리길 삼강주막(내성천,금천이 낙동강과 만난다)

조선 말기에 지어진 전통 주막으로 지금도 그 모습이 남아있다.

옛날 서울로 가는 길목으로 나들이객에게 허기를 면하게 해주고, 보부상들의 숙식처로,

시인묵객들의 휴식처로 이용되었단다.

*옛날에 두세번 온 곳이고, 올 때마다 많은 곳이 변하여 깜짝 놀랐다.

옛날에 왔을때는 할머니 주막 하나뿐이고 회화나무가 있었는데,그것은 다행이 그데로다.



주차장


대문(입구)















뒷뜰 회화나무(보호수)






단하나쁜인 옛삼강주막











































공감 꾹  눌러 주세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