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집아기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동시

섬집아기

하늘과 바람과 별시
댓글수0

 

엄마가 섬그늘에 굴따러 가면

아기는 혼자 남아 집을 보다가

바다가 불러주는 자장노래에

팔베고 스르르르 잠이듭니다

 

아기는 잠을 곤히 자고 있지만

갈매기 울음소리 맘이 설레어

다 못 찬 굴바구니 머리에 이고

엄마는 섬그늘을 달려옵니다

 

아이가 아파트 쉼터에 앉아 피리를 분다.

동요 섬집아기를 분다. 열한살, 초등학교4학년쯤 된 듯하다.

열한살 초등학교 4학년, 말 잘 안듣는 그러나 사랑스러운 나이다.

우리 집에도 조런 귀여운 손녀딸이 있다. 신우다. 내가 살아있어야할, 살아남아야 할 동기부여를 해주는 손녀딸 신우다.

'섬집아기' 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동요 중의 한 곡이다. 손녀딸이 3학년이 되었을때 물어보았다.

"신우야! 섬집아기, 배웠냐?"

손녀딸은 안 배웠다고 대답했다. 이제 4학년이 되었으니 여름방학때 내려오면 한 번 불러보라고 해야겠다.

'문인의 밤' 행사때 손녀딸 손잡고 '섬집아기' 이중창 한 번 해봤으면 좋겠다.

관련 태그 목록 #시와 문학
맨위로

http://blog.daum.net/donghwan3434/130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