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학유정에 놀러나왔다가 아무도 없기에 자전거를 길가에세워두고,

서천둑길 나들이에나섰다.

 

꽃길을 걸어가는 상춘객들의 모습은 각양각색이었다.

망원카메라가 있다면 강건너 도로변에 서있는 꽃이 화사한 휘늘어진 커다란 벚나무를 당겨보고 싶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