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분홍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

오늘도 옷고름 씹어가며

산제비 넘나드는 성황당길에

꽃이 피면 같이 울고 꽃이 지면 같이 울던

알뜰한 그 맹세에 봄날은 간다

 

열아홉 시절은 황혼 속에 슬퍼지더라

오늘도 앙가슴 두드리며

뜬구름 흘러가는 신작로 길에

새가 울면 따라 웃고 새가 울면 따라 울던

얄궂은 그 노래에 봄날은 간다

 

새파란 풀잎이 물에 떠서 흘러가더라

오늘도 꽃편지 내던지며

청노새 짤랑대던 역마차 길에

별이 뜨면 서로 웃고 별이지면 서로 울던

실없는 그 기약에 봄날은 간다

 

손노원이 작사했고 박시춘이 작곡했다.

백설희가 노래했다.

한국전쟁이 끝나던 그 다음해인 1954년에 나온 노래이다.

백설희의 실질적 데뷔곡이라고 한다.

 

서천둔치 뚝길에 벚꽃이 흐드르지게 피었다.

삼판서고택 언덕아래 개나리가 샛노랗게 피어났다.

뉘집 울타리 앞에 피어난 복사꽃이 참 곱다.

 

오늘과 내일은 전국적으로 비가내린다고 했다.

비가오면 꽃이 떨어지리라.

떨어지는 꽃과 함께 봄도 저물어 갈 것이다.

7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