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에 학유정에 들렸다가 아무도 없기에 경전대(慶專大)로 내달았다.

경전대 캠퍼스 벚꽃은 경상북도내에서는 꽤나 유명하다.

花無十日紅! 이라고 했다.

절정기가 끝나서일까,

꽃잎이 한잎 두잎 바람에 흩날리고 있었다.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