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소백산 아래 동쪽고을, 영주의 하늘은 티끌 한 점 없이 맑았다.

아무리 올려다봐도 질리지 않을 곱디고운 하늘이었다.

이웃님들과 공유하려고 폰에 모셨다.

손사래를 치시며 오시지 않겠다고 사양하시는 걸, 억지로 모셔왔다.

혼탁한 인간세상에 내려오시기가 싫어서 그러셨을 것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