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나비 노란나비,

흰나비가 사뿐사뿐 날면서부터 봄은 우리켵에 왔다.

서천 언덕에 노란 개나리 피고,

불바위 틈새에 빨간 진달래 피어나고부터 봄은 얼굴이 빨갛게 익어갔다.

한잎 두잎 꽃잎이 떨어져내린다.

백목련꽃잎이 뚝뚝 떨어져내리고, 그렇게 샛노랗던 개나리도 볼품이 없다.

이제 곧 모란이 필것이다.

피고지는 꽃을 쫓아 봄날은 간다. 소리없이 간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