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아하다.

귀풍스럽다.

꽃의 여왕답게 고귀하다.

 

시인 김영랑은 그의 시

'모란이 피기까지'에서,

"모란이 피기까지 삼백예순날 하양 섭섭해 우옵네다" 라고 했다.

3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