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강산 낙화유수2/문경아제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길따라 물따라

이 강산 낙화유수2/문경아제

하늘과 바람과 별시
댓글수0

 

 

 

 

 

 

 

 

 

 

 

 

 

 

 

 

 

 

 

 

 

 

어제는 모임을 같이하는 문우들끼리 풍기 금계리 금선정에서 모였다.

 

풍기 금계리는 정갑록에서 예언한 십승지(十勝地) 중 으뜸으로 꼽는 피난지다.

 

금선정 아래엔 우거진 소나무숲이 있었고, 소백산 골짝에서 흘러내려오는 옥계수는 명경지수(明鏡止水)처럼 맑기만 했다.

 

소나무숲에서는 송화가루가 먼지처럼 날렸고, 뉘 집 담장 아래 피어난 빨간 모란꽃은 참으로 화사했다. 꽃의 여왕다웠다.

 

평지에는 모란꽃이 무너져내린지 이미 오래였지만 금계리는 지대가 높은 산골짝 마을이라 모란꽃이 제철인 것 같았다.

 

이 강산 낙화유수, 풍광 한 번 좋았다.

관련 태그 목록 #시와 문학
맨위로

http://blog.daum.net/donghwan3434/255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