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고개

찔레꽃 피는 언덕에 서다/문경아제

작성일 작성자 하늘과 바람과 별시

 

어제 낮,

점심시간을 이용해서 시민운동장 앞에 있는 축협에서 평소 가까이 지내던 몇몇 문우들과 만남을 가졌다.

모임에 나온 문우는 A시인, 소릿꾼 J시인(여), K시인(남) 늘 해맑은 웃음을 선물하는

비타민 K시인(여)과 필명이 문경아제인 나, 김동한이었다.

오랜만에 자리를 함께 한 살가운 만남이었다.

우린 쇠고기전골에 소주한잔을 곁들이며 시와 사랑을 얘기했다.

불우한 천재시인 한하운의 시, '보리피리'를 나즈막이 읊을 땐 

전라도 황토길을 절룩이며 걸어갔을

초췌한 시인의 행색을 맘속에 그리며 눈시울을 붉혔고,

A시인이 보릿가시에 관한 일화를 들려줬을 땐 우린 손뼉치며 웃어제쳤다.

이제 곧 찔레꽃이 피면 봄날은 가버리고 여름이 오려니.

여기, 불우했던 천재시인 한하운의 시 '보리피리'를,

1960대 한국을 대표했던 시인 김수영의 시 '풀'을 올려본다.

 

 



보리피리

       /한하운


보리피리 불며

봄 언덕

고향 그리워

피- ㄹ 닐니리

 

보리피리 불며

인환의 거리

인간사 그리워

피- ㄹ 닐니리

 

보리피리 불며

방랑의 기산하(幾山河)

눈물의 언덕을 지나

피- ㄹ 닐니리

 

 

 


    /김수영


풀이 눕는다

비를 몰아오는 동풍에 나부껴

풀은 눕고

드디어 울었다

날이 흐려서 더 울다가

다시 누웠다

 

풀이 눕는다

바람보다도 더 빨리 눕는다

바람보다도 더 빨리 울고

바람보다 먼저 일어난다

 

날이 흐리고 풀이 눕는

바람보다 늦게 누워도

바람보다 먼저 일어나고

바람보다 늦게 울어도

바람보다 먼저 웃는다

날이 흐리고 풀뿌리가 눕는다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