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 두 손녀딸2/문경아제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일상이야기

우리 집 두 손녀딸2/문경아제

하늘과 바람과 별시
댓글수0

 

 

 

 

 

 

우리 집엔 손자는 없다.

손녀딸만 둘이다

큰놈은 열세살 초등학교6학년이고,

막둥이 작은 놈은 아홉살 2학년이다

나는 우리 집 두 손녀딸을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한다.

지난 어버이날에 두 손녀딸이 보내온 녹색 편지를 내글방에 담아본다.

관련 태그 목록 #블로그 #시와 문학
맨위로

http://blog.daum.net/donghwan3434/256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