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다보면 외로움을 느끼는 날이 있다.

답답함이 가슴을 짖누를 때가 있다.

이러할 때 불러보는 노래가 있다.

초등학교3학년 땐가 배웠던 섬집아기다.

토요일 정오, 내리던 비가 그친 하늘은 희뿌였다.

방바닥에 벌렁 드러누워 천정을 올려다보며 나즉히 불러본다. 섬집아기를.

 

엄마는 섬그늘에 굴 따러 가면

아기가 혼자 남아 집을 보다가

 

바다가 불러주는 자장노래에

팔 베고 스르르르 잠이 듭니다

 

아기는 잠을 곤히 자고 있지만

갈매기 울음소리 맘이 설레어

 

다 못 찬 굴 바구니 머리에 이고

엄마는 모랫길을 달려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