뉘집 담장아래 놓아둔 크다란 화분에 산수국꽃이 피어났다.

옛날 어릴 적, 고향마을 뒷산에 많이도 피어나던 꽃이었다.

산수국꽃은 냄새는 좀 고약하지만 곱다.

저 산수국꽃을 문경지방사투리로 찰밥꽃(오곡밥의 문경지방사투리)이라고부른다.

꽃모양세가 꼭 찰밥같이 생겼기때문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