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이 되지 않던 스마트폰을 어제 김천가는 열차안에서 고쳤다.

옆좌석에 앉은 젊은 아가씨에게 부탁했더니 힘안들이고 고쳐줬다.

 

뚝딱뚝딱 뚝딱뚝딱 !

이것 한 번 뚝딱,

또 저것 한 번 뚝딱,

뚝딱뚝딱 뚝딱뚝딱

장단맞춰

뚝딱뚝딱.

 

여기요.

아가씬 생긋 웃으며 폰을 내밀었다.

몸도 맘도 예쁜,

손재주도 곱고 예쁜,

아가씨였다.

길나서면 중(스님)도, 소도 본다더니

어젠,

열차안에서

맘도, 몸도

고운 아가씰 만났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