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같이 하늘이 희뿌연 구름으로 덮혀있는 날은

고향집 마루위에서 바라다보던 뭉실뭉실 피어올랐던 그 뭉개구름이 생각난다.

이처럼 속이 더북룩한 날은 어머니가 끓여주시던 얼큰한 잡고기매운탕이 그리워진다.

마늘잎 뜯어넣고, 또 마늘 다져넣고, 고추장 풀어넣고 끓인 특등매운탕,

어머니표 잡고기매운탕이 그리움으로 다가온다.

우리 어머니도 또, 어머니표 잡고기매운탕도 세월의 강 저편으로 넘어갔다.

머무러고 싶은 순간되어 세월의 강 저편으로 넘어갔다.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