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뿌연 하늘을 제비떼가 훨훨날아다닌다.

하늘이 맑았으면 더욱 좋으려만 아쉽다.

제비는 봄부터 초가을까지 이땅에 살아가는 대표적인 여름철새다.

이제 곧 날이 선선해지고 사람들의 옷이 두꺼워지면 저 제비들은 강남으로 날아갈 것이다.

내년 봄에 다시 돌아오겠다고 기약을 하면서 강남으로 날아갈 것이다.

우리는 기다린다. 강남갔던 제비가 다시 날아올 따뜻한 내년 봄을.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