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옛날 이야기/문경아제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수필

그 옛날 이야기/문경아제

하늘과 바람과 별시
댓글수0

 

 

구성마을 꼬불꼬불한 골목길 초입에 있는 저 집은 40여 년전엔 한창수라는 어른이 살던 집이었다.

당시 그 어른은 쉰 줄은 넘긴듯 했다.

국영기업체 징수원으로 근무할 때, 담당구역이 구성마을 한창수 어른이 살던 동네였다.

언젠가 그 어른집에 들렸을 때, 내게 고향이 어디냐고 물었다.

문경 가은이라고 했더니 그 어른은 빙그레 웃으시며 "노강국이 그 노무자식 내가 엮어넣다!"고 했다.

그 어른은 경찰공무원으로 퇴직하셨다고 했다.

노강국씨는 50년대중반 김천에서 문경까지 경북선을 주름잡던 학생깡패였다.

고향마을 아랫동네 성너머에 집이있었다. 상주농잠 10여 년 선배였다.

전두환 정권시절 악명높았던 삼청교육대에 붙잡혀 갔는지 그 선배의그림자도 보이지 않았다.

 

구성마을을 지날 때면 이따금 사람 좋았던 그 어른 한창수 어른을 생각하며 골목길을 지나가곤 했다.

40여 년전의 일이었으니 살아 계신다면 그 어른 연세가 아흔은 조금 넘었을 것이다.

옆도 뒤도 돌아다보지 않고 오로지 앞만보고 달려가는 벽창호 같은 세월은,

삼십대 젊은이를 일흔이 넘은 노인네로 만들었다.

빙그레 웃으시던 그 어른의 멋스런 웃음을 허공속에 그려본다.

관련 태그 목록 #시와 문학
맨위로

http://blog.daum.net/donghwan3434/275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