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부/문경아제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이런 저런 이야기

당부/문경아제

하늘과 바람과 별시
댓글수2

 

 

저녁때

학유정에서 놀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서

채정이네 검둥개 애노를 만났다.

녀석은 한 시도 집에 붙어있는 법이 없다. 늘 조러케 살랑거리며 골목길을 싸돌아다닌다.

"니 일루와봐라 나좀 보재이!"

녀석은 들은채만채다.

보거나말거나 듣거나말거나 고 녀석 키높이만큼 쭈구려 앉아 나직이 얘길했다.

'니 밤에 하늘 올려다보고 "우~" 하고 울면 안 된대이.'

관련 태그 목록 #시와 문학
맨위로

http://blog.daum.net/donghwan3434/275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