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주우체국옆에 있는 은이식당에서 집사람과 둘이서 저녁을 먹고 돌아 오는 길에 하늘을 올려다보았다.

구름에 쌓인 구월보름달이 보였다.

구름은 달빛에 축축히 젖어 있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