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구역통로에는 일제강점기 때의 왜식,목조건물이 즐비하게 늘어서있다.

왜식건물은 한치의 오차도 없이 반듯하다. 왜식목조건물은 오밀조밀하고 아기자기하다.

실용성은 우리의 전통한옥과 엇비슷하지만 예술성은 현저히 떨어진다.

잔존(殘存)하는 일제강점기때의 문화도 부정할 수 없는 우리 역사다. 보존가치가 있는 우리 역사(歷史)다.

생각하기조차, 인정하기조차 싫은 역사지만, 이땅에서 이루어진 엄연한 우리의 역사이기 때문이다.

건물 한동 한동마다 암울한 시대를 살아갔던 우리네 선조들의 삶의 애환이 고스란히 배어있다.

저 건물들은 지방문화재로 지정하여야 할 향토문화재다.

11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