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비실 문에 대롱대롱 매달려있는 까만 비닐봉지 안엔 간식거리가 들어있다.

저 까만 비닐봉지는 경비원과 주민을, 정과 정을 이어주는 아름다운 다리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