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비 추절추절 내리는

오늘같은 밤엔

두손 깍지껴

뒷통수 괴이고

멀뚱이 천정 올려다보며

소리사랑이 불렀던

이강산 낙화유수

한번 불러보고 싶다

 

가을비 짖궂게

내리는

오늘 같은 밤엔

고향마을 초입,

목고개마루에

떡 버티고 서서

어린 날 놀래키던

산도깨비 욕하며

희멀건 막걸리 한추발

벌컥벌컥 마시고 싶다

 

부르고 싶고

마시고 싶은데

못 부르고

못 마시는 건

집사람과

내 몸속에

터잡고 살아가는

간(肝)이 입을 모아

협박을 하기 때문이다

 

돼지멱따는 소리하면

삼시세끼 밥주지 않겠다고,

막걸리 아래로 내려보내면

당신몸을 떠나겠다고,

아내와

간이

손에 손잡고

협박을 하기 때문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