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마다 겨울이면 꼭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다.

그 고약스런 불청갱은 찾아만 왔다하면 주인이야 싫어하든 좋아하든, 아랑곳하지 않고 도깨비바늘처럼 몸에 꼭 달라붙어 떨어질줄을 모른다.

감기다. 한 번 걸리면 앓을만큼 앓아야 낫는 감기다.

엊그제부터 감기기운이 있어 미련지기고 견뎠더니 오늘은 콧물이 감당이 안되어 동네의원을 찾았다.

진료실엔 감기환자로 빼곡했다.

그 많은 환자들 틈에 끼어 주사한방 맞고, 약 4일분 처방받아왔다.

 

누워있는데도 콧물이 줄줄 흘러내린다.

에그, 며칠간 고생하게 생겼다.

1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