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 다시 만나요/문경아제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일상이야기

내년에 다시 만나요/문경아제

하늘과 바람과 별시
댓글수2

 

2019, 시니어클럽에서 주선한 일터가 오늘 근무를 마지막으로 끝이 났다.

시니어 일터는 지역의 시니어클럽에서 65세 이상된 노인들에게 주선하는 일터다.

나는 지난 11월에 땜방으로 하루,

이번 달 12월엔 2일부터 6일까지 닷세를 일했다.

함께 다닌 집사람은 3일부터 6일까지 나흘, 다음주 월요일인 9일에 하루 더 일하면 닷세를 일하게 된다.

오늘을 마지막으로(집사람은 9일까지)올해의 일자리는 마감됐다.

우린 내년에 다시 만나자고 인사를 나누며 헤어졌다.

 

시니어일자리는 하루 3시간 일하고 일당 27,000원을 받는다.

물론 ,상대적 부유층에 속하는 노인네는 동참할 수 없다.

일터가, 일거리가 있다는 게 얼마나 좋은 일이랴.

일을 하면서 또래의 이웃들과 소통하며 생활의 폭을 넓히는 게 그 얼마나 즐거운 일이랴!

무리하지 않는 적당한 일은 단조롭고 칙칙한 노년의 삶에 밝고 맑은 햇살이 되느니.

관련 태그 목록 #시와 문학
맨위로

http://blog.daum.net/donghwan3434/2825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