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람과 함께 동네식당 닭짱에 점심먹으로 왔다.

된장찌개가 먹고싶어서였다.

된장찌개만 있으면 다른 반찬은 필요없으리만큼 나는 된장찌개를 좋아한다.

한식집에 들렸다하면 난 꼭 된장찌개를 찾곤 한다.

그랬었지만 그 어느 식당에서도 그 옛날 울어매가 끓여주시던 그 된장찌개맛은 볼 수가 없었다.

오늘 찾아온 닭짱 된장찌개맛은 어떠려나 기대가 된다.

2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