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겼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U-23세 이하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 23 챔피언십 사우디아라비아의 결승전에서 연장 후반에 터진 정태욱(대구FC)의 천금같은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대한민국 대표팀은 6전 전승으로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을 차지하는 역사를 썼다.

기뻤다.

잠 설쳐가며 테레비젼 앞에 앉아 응원한 보람이 있었다.

대한민국 U-23 김학범 감독과 어린 선수들에게 찬사를 보낸다.

비록 경기엔 패했지만 최선을 다한 사우디아라비아 대표팀에게도 박수를 보낸다.

최선을 다한 모습은 아름답기 때문이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