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문경아제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길따라 물따라

풍경/문경아제

하늘과 바람과 별시
댓글수0

 통영 앞바다다.

 봄바람 불어오는 바다풍경이 가히 환상적이다.

 

 

 젊은 시절 울산에서 군대 생활할 때 저 멍게를 안주로 해서 소주 한잔을 하곤했다.

 

 

 

 할머니 얼굴엔 살아온 삶의 모습이 고스란히 배어들었다.

 

소는 옛 소이나 농부는 현대판이다. 



봄바람은 남녘땅, 바다에서 불어온다.

관련 태그 목록 #시와 문학
맨위로

http://blog.daum.net/donghwan3434/2895

신고하기